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0678 0512020112564390678 01 0103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9229000

"윤석열, 법사위 출석 의사"…여야 고성 주고받으며 충돌(종합)

글자크기

여 "윤석열, 야당과 속닥속닥해 국회 나오겠다?…국회 능멸"

야 "일정 주면 나오겠다 했다…윤 총장 기다려 전체회의 해야"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 조치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대검 대변인실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총장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0.11.2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균진 기자,정윤미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출석을 놓고 여야가 고성을 주고 받으며 충돌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 총장 징계청구와 직무배제 조치에 반발한 국민의힘은 윤 총장이 국회 출석 의사를 밝혀왔다며 전체회의 진행을 요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법사위가 출석요구를 하지도 않았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일축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25일 오전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겠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국회로 오라고 한 데 대해 "납득할 수 없다. 국회 능멸 행위"라고 격분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25일 법사위 전체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어떻게 여야간 합의 없이 (윤석열 총장을)부를 수 있느냐"며 "윤석열이 야당과 개인적으로 속닥속닥해서 국회에 나오겠다는 것은 정말 말도 안되는 행위"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가 열릴 경우 윤 총장이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전했다.

법사위 소속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은 국회에서 (전체회의 일정을) 알려오면 출석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는 고성이 오가며 여야가 정면 충돌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법사위 간사는 윤 총장의 법사위 출석 문제를 놓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이 전날 밤 윤 총장에 대한 출석요구를 한 것을 놓고 민주당은 위원회 차원에서 출석을 요구한 적이 없는 만큼 윤 총장에 대한 출석 요구는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윤 총장이 방금 대검에서 출발했다는 전언이 있다"며 "저희가 전체회의를 요구했는데, 산회를 선포하면 안 된다. 윤 총장을 기다리면서 전체회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우리 위원회에서 (윤 총장의) 출석을 요구한 적도 없고, 의사일정이 확정된 것도 없다. 야당이 소집 요구를 해 개의했지만, 여야 간사가 의사일정을 협의해 달라"며 법사위 전체회의 산회를 선포했다.

백 의원은 "윤석열이 정치적 오해를 받기에 당연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본인의) 징계 사유에도 정치적 중립 문제가 있는데.."라고 야당과 윤 총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현안 질의 필요성에는 공감했기에 여야 합의를 통해 추후 일정을 잡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현안질의를 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추후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백 의원은 "일단 1차적으로 논의한건 26일에 현안질의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는데 (야당이) 거부했다"며 "지금 야당이 어떻게 나올지 몰라 추후 논의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공수처법 개정안 논의를 위해 법안심사 1소위를 예정대로 열겠다는 방침이다. 백 의원은 이날 예정대로 법안심사 1소위에서 공수처법 개정안을 논의하겠다는 방침도 전했다. 백 의원은 "공수처법 개정안 (병합심사는) 쟁점이 생각보다 많아 (의결 여부까지 갈지는) 논의해봐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소위 일정은 지금 야당들이 회의장을 점거하고 있어서 유동적"이라며 "반드시 열겠다"고 했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