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0547 1052020112564390547 05 0507002 6.2.2-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69053000

[NC 우승] ‘택진형’ 김택진 구단주의 감격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우승의 기쁨(사진=엠스플뉴스 김도형 기자)



[엠스플뉴스]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NC 다이노스의 창단 첫 통합 우승에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NC는 11월 2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두산을 4대 2로 꺾고 시리즈 4승 2패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NC는 2011년 창단 이후 9년 만에 KBO리그 정상에 올랐다. KBO리그 역사상 우승을 차지한 8번째 프랜차이즈가 되는 기쁨도 누렸다.

NC 창단 이후 아낌없는 투자로 선수단을 지원한 김택진 구단주는 한국시리즈 기간 6경기를 모두 관전하며 열정적으로 NC를 응원했다. 김택진 구단주는 25일 구단을 “오늘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KBO리그에서 9번째로 출발한 우리 구단이 창단 9년 만에 우승을 이뤄냈다. 우승의 날을 만들어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감독 부임 2년 만에 우승 감독이 된 이동욱 감독도 “2020년 마지막 경기를 이렇게 마쳐서 행복하다. 9년 동안 NC에서 함께하며 오늘을 위해 땀 흘린 것 같다. 모두 사랑하고 너무 고맙다. 잊지 못할 추억이 생겼다. 특히 올 시즌에는 주장 양의지 선수가 많이 고생했는데 값진 선물 받아서 너무 좋다”고 감격했다.

엠스플뉴스

마지막 아웃을 잡아낸 뒤(사진=엠스플뉴스 김도형 기자)



시리즈 MVP를 차지한 주장 양의지는 “우승하는 순간 많은 게 스쳐 지나간 것 같다. 너무 좋았다. 팀원들이 1년 동안 잘 따라와 주고 좋은 성적 내줘서 고맙다는 얘기를 하고 싶다. 감독님, 코치님, 프런트 임직원에게도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번 시리즈 타율 0.458에 1홈런 6타점으로 맹활약한 나성범도 “NC 창단 멤버로서 통합 우승을 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었다”며 “특히 올해는 작년에 큰 부상을 겪고 복귀한 첫 시즌이라 첫 경기부터 조금 더 특별했는데 우승으로 마무리해서 너무 기쁘다. 이제 쉬는 동안 컨디션 잘 조절하고 그동안 함께 고생한 가족들과 좋은 시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리드오프이자 2루수로 활약한 박민우는 “NC 다이노스가 창단하고 첫 1군 진입하는 개막전부터 이번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모든 순간을 함께했다. 다이노스의 역사와 함께해서 행복하고, 내가 NC 다이노스의 선수로 우리 팀원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운아라고 생각한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5차전에서 완벽한 투구로 팀 승리에 공헌한 구창모는 “창단 첫 우승의 일원이 되어 너무 기쁘다. 올 시즌 부상으로 긴 공백기를 가졌는데 한국시리즈에서 조금이나마 팀에 보탬이 된 것 같아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좋은 결과로 마무리했는데, 응원해 주신 팬들과 구단 프런트, 그리고 함께 뛴 선수단 모두에게 감사하다. 앞으로도 몸 관리 잘해서 내년 시즌 잘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퍼펙트 세이브로 시리즈 피날레를 장식한 마무리 원종현도 “팬들에게 첫 우승을 선물해드릴 수 있어 기쁘다. 첫 우승을 하기까지 항상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다시 한번 우승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배지헌 기자 jhpae117@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래전 그날의 사건... 최근접 목격자 등장! [스톡킹 김용수]
▶[KS직캠] 재간둥이 철웅이?! KS 3차전 두산 응원단 이모저모
▶'이글스 3대 원로' 최고봉을 가린다! [스톡킹 송창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