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9470 0032020112564389470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7588000

테슬라 시총 5천억달러 돌파…도요타 등 6대 차 업체보다 많아(종합)

글자크기

열 달 만에 시총 5배 '껑충'…올해 들어 주가 560% 수직 상승

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강건택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24일(현지시간) 시가총액 5천억 달러 고지를 넘어섰다.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날보다 6.43% 오른 555.38달러로 마감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로써 테슬라 시가총액은 하루 사이에 320억 달러(35조5천500억 원) 불어난 5천264억 달러(584조8천억 원)를 기록했다.

지난 1월 22일 시총 1천억 달러 고지를 처음 밟은 지 불과 10개월 만에 5배 불어난 셈이다.

테슬라 시장가치는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 1위인 도요타(2천322억 달러)의 2배 이상이다.

또 테슬라 시가총액은 도요타를 비롯해 폭스바겐, 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 PSA 그룹 등 전 세계 6개 자동차 업체의 시장가치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도요타, 폭스바겐, GM보다 자동차 생산량이 적지만,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자동차 회사가 됐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테슬라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테슬라 주가는 올해 들어 무려 560% 상승했다.

AFP 통신은 "테슬라가 전기차 업체의 장래가 밝다고 보는 투자자들의 열광적인 물결에 올라탔다"고 전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이날 독일 베를린 인근에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밝혀 투자자들의 매수 심리를 더욱 자극했다.

테슬라의 무서운 상승세는 실적과 호재가 겹친 결과로 분석된다.

CNBC 방송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발표한 3분기 실적을 통해 5개 분기 연속 흑자를 보고했고, 3분기 13만9천300대의 제품을 고객에게 인도해 자체 신기록을 세웠다.

최근에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되는 '경사'로 주가가 더욱 급등세를 탔다.

다음 달 21일부터 적용되는 테슬라의 S&P500 지수 편입에 따라 이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 운용사들은 테슬라 주식을 포트폴리오에 담아야 할 전망이라고 CNBC는 전했다.

덕분에 머스크 CEO도 전날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기준으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부호 순위 2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
[신화=연합뉴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