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8890 1022020112564388890 05 0506003 6.2.2-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6900000

"물론 호날두도 최고지만..." 루니가 뽑은 맨유 시절 '원탑'은?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웨인 루니(35, 더비 카운티)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함께 뛴 동료들 중 최고를 꼽았다.

영국 '기브미스포츠'는 25일(한국시간) "루니는 맨유 유니폼을 입은 뒤 환상적인 커리어를 쌓았다. 특히 그가 엄청난 성공을 거두는 동안 항상 주변에는 대단한 팀 동료들이 있었다. 루니는 그들 중에서 최고를 선택했으며, 놀랍게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니었다"고 보도했다.

루니는 2004-05시즌을 앞두고 에버턴을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이후 13시즌 동안 활약하면서 수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고, 통산 253골을 터뜨리며 구단 역대 최다 득점자에 이름을 올렸다. 2017년 맨유를 떠나 에버턴, DC유나이티드(미국)를 거친 루니는 지난 1월 선수 겸 플레잉 코치로 더비에 입단했다.

올 시즌도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9경기에 나서 1골을 기록 중인 루니는 최근 필립 코쿠 감독의 경질로 인해 임시로 지휘봉을 잡았다. 올 시즌 리그 최하위에 머물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많은 부담감을 떠안게 됐다. 하지만 루니는 "나는 퍼거슨, 무리뉴에게 지도를 받았다"며 감독직 수행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런 상황에서 루니는 맨유 공식 팟캐스트 'UTD 팟캐스트'에 출연해 "나와 함께 뛴 선수들 중에서 최고는 단연 폴 스콜스다. 호날두는 물론 리오넬 메시와 함께 세계 최고의 선수로 불린다. 하지만 그 시절 나는 스콜스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루니는 "스콜스는 엄청 빠른 선수는 아니었다. 하지만 그가 공을 갖고 있으면 상당히 예리해서 도저히 다가갈 수가 없었다. 나는 현역 시절 막바지에 중앙 미드필더 역할을 맡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항상 그의 플레이를 연구했다. 스콜스에게 직접 배웠다는 사실은 정말 놀라운 일이다"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