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7326 0032020112564387326 02 02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64163280 true true false false 1606264855000

'총장 없는 대검' 직무대행체제로…秋는 종일 공수처 회의

글자크기

"차장검사 중심으로 역할 충실"…대법, 재판부 사찰 의혹 촉각

연합뉴스

추미애 - 윤석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김주환 기자 = 대검찰청이 헌정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25일 `직무대행 체제'에 돌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예정된 공식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국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심사,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회의 등 모두 공수처 추진과 관련된 일정들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의 검찰총장 직무배제 조치에 따라 총장 직무는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가 수행하게 된다. 대검은 전날 윤 총장이 퇴근한 직후부터 조 차장의 총장 직무대행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매일 총장이 주재하던 업무보고는 이날부터 조 차장검사가 대신할 예정이다. 사회적 약자 보호 관련 수사 검사 간담회, 전국 지방청 격려 방문 등 일선 검사들과 접촉면을 늘리던 윤 총장의 행보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대검 측은 검찰총장 직무배제라는 상황에도 검찰 조직이 동요하지 않도록 검찰 지휘부로서 직무대행 체제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대검이 차장검사 중심으로 본분을 수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검찰총장 직무배제 현안 논의나선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법조계 출신 의원들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징계청구와 관련해 대책 논의하고 있다. zjin@yna.co.kr



추 장관은 이날 오전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위원회 회의, 오후에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는 등 공식 일정을 이어간다.

법사위는 법안소위를 열어 공수처법 개정안 등을 심사하고, 추천위는 네 번째 회의를 열어 최종 후보자 2명 추천 여부를 논의한다.

다만 전날 추 장관의 징계 청구·직무 배제 조치에 야권이 반발하면서 국회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긴급 현안 질의를 예고하며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를 요구한 상황이다.

추 장관은 이날 아침 출근길 법무부 청사 앞에서 기자들이 윤 총장의 법적 대응에 관한 입장을 묻자 입을 굳게 닫은 채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징계 청구·직무 배제 조치의 근거 중 하나로 재판부 사찰 의혹을 제기하면서 대법원도 관련 동향에 촉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다만 추 장관의 `재판부 사찰' 의혹 주장에 윤 총장이 `공소유지 참고자료'라고 맞서면서 공방을 벌이는 만큼 일단 상황을 예의 주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정부과천청사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과천=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saba@yna.co.kr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