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5494 0092020112564385494 03 03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2400000

IMF "한국, 경기회복 속도 맞춰 거시건전성 강화해야"

글자크기

아·태 선임이코노미스트, KIEP-IMF 제10차 공동컨퍼런스서 밝혀

참석자들 "韓, 대규모 봉쇄 없이도 경제성장 부정적 영향 완화"

뉴시스

[세종=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만큼 우리의 경기회복 속도에 맞춰 거시건전성 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안가나 바너지(Angana Banerji)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국 선임이코노미스트는 25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연 '제10차 KIEP-IMF 공동컨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친환경·포용적 성장정책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바너지 선임이코노미스트는 "한국은 대규모 봉쇄정책을 시행하지 않고도 적극적인 검사와 재정부양책을 통해 코로나19가 경제성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완화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IMF는 아시아지역의 경제성장률을 올해 -2.2%, 내년 6.9%로 보고 있다. 한국의 경우 -1.9%, 2.9%로 각각 전망하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양 기관의 연구진들이 참석해 2021년 세계경제를 전망하고 팬데믹(pandemic) 시대의 예방과 재활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누르 터크(Nour Tawk) IMF 아시아·태평양국 이코노미스트는 "다른 지역에 비해 아시아는 대량 확진자 발생 이후 봉쇄조치가 시행되기까지의 기간이 가장 짧았다"며 "이로 인해 봉쇄조치의 효과는 있었지만 산업생산이 12% 감소하는 등 커다란 규모의 경제적 비용도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서구권에 비해 빠르게 봉쇄 조치로 대응한 만큼 초기 피해도 컸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정인교 인하대 국제통상학과 교수는 "한국은 국가적 봉쇄(national lockdown) 없이 바이러스의 전파 방지에 성공했으며,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코로나19 팬더믹이 경제적 공황(economic panic)을 야기하진 않았다"고 평가했다. 정 교수는 특히 "한국은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전염병 확산 제지를 위한 신속한 대응의 중요성을 깨달았으며, 이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민들이 정부의 방역지침을 비교적 잘 준수했기 때문에 격리조치가 성공적으로 작동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향후 코로나19의 확산세, 백신의 개발과 보급 등을 세계경제 성장의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꼽았다. 안성배 KIEP 국제거시금융실장은 "미·중 갈등 장기화 및 금융과 실물부문의 괴리가 세계경제의 또 다른 주요 리스크 요인"이라고 말했다.

김흥종 KIEP 원장은 코로나19에 대해 "봉쇄조치 시행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의 일상을 바꾸어 놨으며, 팬데믹 예방과 함께 재활의 필요성이 한국판 딜, 유럽연합(EU)의 그린딜, 중국의 신형 인프라, 미국 조 바이든 당선인의 친환경 정책 등 주요국의 정책기조에 반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