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5280 1132020112564385280 01 0101001 6.2.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1864000

정세균 총리 “수능 앞둔 수험생들 위해서라도 민주노총 집회 즉시 철회해야”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수능시험을 목전에 두고 있는 수험생과 학부모님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서라도 예정된 집회를 즉시 철회해 주십시오.”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수도권과 호남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됐다”며 “특히 확산세가 심각한 서울시는 연말까지를 천만 시민 긴급멈춤 기간으로 정하고 대중교통 운행 감축, 10인 이상 집회 금지 등 한층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서울시의 결정은 과감하고 시의적절했다고 생각하며 시민 여러분의 이해와 동참을 부탁드린다”며 “다른 지자체에서도 지역별 상황에 맞는 정밀한 방역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대입수능시험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우리 모두가 부모 된 심정으로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르도록 보호하고 배려해 주어야 하겠다”며 “특히 오늘 민주노총이 총파업과 함께 전국에서 집회를 강행한다고 하는데 경찰청과 각 지자체는 집회 과정에서 방역수칙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상황 관리를 철저히 해 주시고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세균 국무총리의 모두 발언 전문이다.

어제 수도권과 호남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었습니다. 특히 확산세가 심각한 서울시는 연말까지를 천만 시민 긴급멈춤 기간으로 정하고 대중교통 운행 감축, 10인 이상 집회 금지 등 한층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결정은 과감하고 시의적절했다고 생각하며 시민 여러분의 이해와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다른 지자체에서도 지역별 상황에 맞는 정밀한 방역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대입수능시험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우리 모두가 부모 된 심정으로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르도록 보호하고 배려해 주어야 하겠습니다.

각 가정과 학교, 지역사회에서는 시험이 끝날 때까지 수험생들이 감염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와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교육부와 각급 교육청에서는 수험생 중 확진자와 자가격리자 규모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면서 이들 모두가 안전한 가운데 응시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확진자 급증 등 돌발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책도 미리 준비해 두어야 하겠습니다. 오늘 민주노총이 총파업과 함께 전국에서 집회를 강행한다고 합니다.

방역수칙을 준수하겠다고 합니다마는 최근 코로나19의 기세를 감안할 때 매우 우려스럽습니다. 특히 수능시험을 목전에 두고 있는 수험생과 학부모님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서라도 예정된 집회를 즉시 철회해 주십시오.

경찰청과 각 지자체는 집회 과정에서 방역수칙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상황 관리를 철저히 해 주시고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해 주시기 바랍니다.

최근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코로나19 전파 사례의 약 70% 정도가 무증상 상태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이 감염예방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태국과 중국에서 이뤄진 조사에서도 마스크 착용만으로 감염 위험을 80% 가까이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발표됐습니다.

일상생활에서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실천해 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당부드립니다. 코로나19와 싸워온 지 어느덧 10개월이 지났습니다. 지금 우리가 극복해야 할 최대 난적은 방역 피로감과 코로나 불감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싸움이 장기화되면서 국민뿐만 아니라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사회 전반에 걸쳐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많이 느슨해진 것 같아 걱정이 큽니다.

국민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다시 심기일전해서 방역에 힘을 모아야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