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4930 0252020112564384930 01 0103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61003000

野 “윤석열 사태 침묵하는 대통령 너무 이상···비리 연루됐나”

글자크기
조선일보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야당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집행 정지를 명령한 것 관련, 침묵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거세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려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한다”며 “대통령 본인이 불법 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 비리에 직접 연루되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침묵은 곧 추 장관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며 “오히려 윤 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 간신을 내쳐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 너무 이상하다”고도 했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문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묻는다. 윤 총장에게 왜 이러나”며 “권력은 기울어가고, 갈 길은 멀어서, 이것저것 가릴 겨를이 없어서인가, 이게 과연 문재인 정권이 살아날 길인가”라고 했다. 정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횡포는 들어본 적도 경험해 본적도 없는 전대미문의 법치유린”이라며 “오십 넘어 결혼한 아내와 그 아내의 가족을 ‘별건 수사’로 먼지날 때까지 탈탈 터는 것이, 당신들이 얘기하는 ‘검찰개혁’인가”라고 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이날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라면 가장 비겁한 통치이고,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아니라면 추 장관은 대통령의 인사권에 도전한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도 이날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했거나 묵인했음을 의미한다”며 “그동안 추-윤(추미애-윤석열) 대결에서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요구했음을 감안하면 이번에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찍어내기를 용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살아 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하라'던 문 대통령의 지시는 이미 철회됐고 감히 권력을 수사하는 검찰은 징계에 회부된다는 강력할 경고를 대통령이 직접 발신한 셈”이라고 했다.

[이슬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