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4346 0232020112564384346 01 01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9380000

정진석 "文 참 비겁한 대통령…尹 꽁꽁 묶어버렸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 처분에 대해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정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살아있는 권력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윤 총장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분이 권력을 향한 검찰의 수사망이 겹겹이 좁혀오자, 검찰을 마비시키기 위해 그를 꽁꽁 묶어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묻는다. 윤 총장에게 왜 이러나"며 "권력은 기울어가고, 갈 길은 멀어서, 이것저것 가릴 겨를이 없어서인가, 이게 과연 문재인 정권이 살아날 길인가"라고 반문했다.


정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앞세운 문재인 정권의 횡포는 들어본 적도 경험해 본적도 없는 전대미문의 법치유린"이라며 "오십 넘어 결혼한 아내와 그 아내의 가족을 '별건 수사'로 먼지날 때까지 탈탈 터는 것이, 당신들이 얘기하는 '검찰개혁'인가"라며 비판했다.


정 의원은 "평검사 윤석열은 전 정권이 자신에게 가한 모욕을 견뎌낸 사람"이라며 "저는 그에게 닥쳐올 권력의 탄압을 일찌감치 예감했습니다. 물론 이렇게 파렴치하고 적나라할 줄은 몰랐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총선 때 저는 유세장에서 '고향친구 윤석열을 지키는데 앞장 서겠다'고 약속했다"며 "윤 총장은 검사로서 불의와 부당한 탄압에 맞서 싸울 수 없게 된다면, 옷을 벗고 물러나서라도 '윤의 전쟁'을 계속할 것이다. 저도 약속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