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4236 0432020112564384236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8885000

'유흥업소 방문' 숨긴 해경, 감염 속출…"강력 대응"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의 한 해양경찰관이 유흥업소에 다녀온 사실을 숨겼다가 뒤늦게 털어놨습니다. 그사이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는 31명까지 늘었고, 해경은 해당 경찰관을 대기 발령 조치했습니다.

보도에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연수구의 한 유흥주점입니다.

지난 13일 해양경찰 소속 경비 함정 승조원 A 씨가 이 업소를 방문했는데 19일 증상이 나타났고,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와 함께 왔던 골재채취업체 관계자 B 씨도 21일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연수구는 이들의 지난 11일 이후 동선을 조사했는데 두 사람은 조사 초기 업소 방문 사실을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후 시 조사에서 업소 방문 사실을 털어놓은 뒤에야 방역당국은 해당 업소 종업원들을 모두 조사했고, 그 결과 추가 확진이 속출했습니다.

관련 확진자는 모두 31명에 달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긴 A 씨를 대기 발령하고, A 씨 치료가 끝나는 대로 업자인 B 씨로부터 부적절한 접대를 받았는지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연수구 관계자 : 역학조사 과정에서 의도적으로 동선이나 이런 걸 누락하거나 이런 상황이 확인되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단 입장입니다.]

연수구는 감염병 예방법 위반 혐의로 A 씨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현정 기자(aa@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