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4217 0102020112564384217 04 0401001 6.2.3-RELEASE 10 서울신문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8734000

뉴욕 한복판서 이런 결혼식이, 7000명 어깨 겯어 춤추고 노래하고

글자크기
서울신문

뉴욕 포스트 동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빌 드블라시오 미국 뉴욕 시장이 이달 초 수천명의 하객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비밀 결혼식을 치른 브루클린의 유대인 시나고그(회당)에 대해 1만 5000 달러(약 1665만원)의 벌금을 물릴 것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일간 뉴욕 포스트가 입수한 지난 8일 예테브 레브 사원에서 거행된 결혼식 동영상을 보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다 매일 수만명이 신규 확진되고 25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누적된 뉴욕 한복판에서 이런 결혼식이 열렸다는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된다. 7000명을 수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시나고그 안에 하객들이 빼곡히 입장해 어깨를 겯어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거의 모두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사회적 거리 두기 원칙 따위는 안중에도 없는 것처럼 웃고 떠들며 즐겼다.

드블라시오 시장은 “놀라울 만큼 무책임하며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추가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수석 랍비의 손자가 결혼했는데 코로나 예방 수칙을 지키지 않으려고 비밀리에 행사를 개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뉴욕 시에서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금지할까봐 입소문으로 결혼식 안내를 했다.

인터넷 매체 데일리 비스트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지사도 도심 시나고그가 잠재적인 슈퍼 전파자 역할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다른 주들과 마찬가지로 감염자가 폭증하고 있는 뉴욕에서는 정통 유대인 공동체와 방역 수칙을 놓고 충돌하는 양상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허프 포스트는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