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4087 0432020112564384087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8423000

'충성'…알카에다에 맞서다 다리 잃은 영국 군견 메달 받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슬람 테러단체 알카에다와 맞서 싸우다 총탄에 다리를 잃은 영국 군견이 일종의 무공 훈장을 받았습니다.

24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 ITV 뉴스에 따르면 영국군 소속 군견인 쿠노(Kuno)는 지난 2019년 조련사와 함께 해외 임무에 동원됐습니다.

벨기에산 셰퍼드인 쿠노와 영국군은 알카에다 무장병력들에 대한 습격 작전에 참여했다가 수류탄과 기관총 세례에 직면했습니다.

알카에다의 공격으로 꼼짝하지 못하던 상황에서 쿠노가 그중 한 명에게 달려들었고, 이틈을 타서 영국군은 임무를 완수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쿠노는 이 과정에서 뒷다리에 총탄을 맞았습니다.

쿠노는 헬기로 급히 후송됐고, 다시 영국으로 와 전문가들의 치료를 받았습니다.

쿠노는 여러 차례의 수술을 거쳤지만 결국 뒷다리를 절단해야 했습니다.

이에 군은 쿠노를 위해 인공다리를 주문제작했고, 이후 재활 과정을 거쳤습니다.

동물 관련 자선단체인 PDSA는 이같은 쿠노의 공적을 인정해 딕킨 메달을 수여했습니다.

이 메달은 일종의 동물판 빅토리아 십자훈장입니다.

영국은 자국 및 영연방의 군인 중 공적을 세운 이에게 무공 훈장인 빅토리아 십자 훈장을 수여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용감과 개와 말, 비둘기, 고양이 등의 동물에게 수여된 딕킨 메달은 모두 72개입니다.

현재 네 살인 쿠노는 은퇴한 뒤 새 주인과 함께 평화로운 삶을 즐기고 있습니다.

(사진=PDSA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