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4035 0372020112564384035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8231000

하태경, 尹 직무배제에 “文, 불법비리 직접 연루됐나”

글자크기

추미애, 윤석열 직무배제·징계청구

“文침묵, 秋 도와 尹 쫓아내려는 것”

헤럴드경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데 대해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비리에 직접 연루되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너무 이상하다. 추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문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침묵은 곧 추 장관의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본인이 불법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석열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며 “오히려 윤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간신들을 내쳐야 할 것이다. 불법비리에 연루된 사람들만 윤총장이 두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윤 총장 손을 들어줘야 한다”며 “아니면 문 대통령 자신이 불법비리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의심하는 국민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추 장관은 헌정사상 처음으로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했다. 윤 총장은 직후 입장문을 통해 “위법·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반발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