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971 0672020112564383971 04 0403001 6.2.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7719000

바이든 "새 외교안토팀, 미국이 돌아온 것 반영"...트럼프 '일방주의'와 결별 예고

글자크기

바이든 "맨 앞서 적과 맞서며 동맹 배척 않고 가치 옹호 준비돼"

"미, 동맹과 협력할 때 최강"...'미 우선주의' 결별, 다자·외교적 접근 예고

"미, 힘 본보기 아닌 본보기 힘으로 이끌 것"

아시아투데이

조 바이든은 2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퀸 극장에서 차기 행정부의 외교안보팀 지명자를 소개하면서 “미국이 돌아왔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일방주의’와의 결별을 예고했다./사진=윌밍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조 바이든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이 돌아왔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일방주의’와의 결별을 예고했다.

바이든은 이날 오후 거주지인 델라웨어주 윌밍턴 퀸극장에서 차기 행정부의 외교안보팀 지명자를 소개하면서 “미국이 돌아왔다는 것을 반영하는 팀”이라며 “세계에서 물러서지 않으면서 다시 한번 테이블의 맨 앞에 앉아 세계를 이끌고, 우리의 적들과 맞서며 우리의 동맹을 배척하지 않으면서 우리의 가치를 위해 옹호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동맹과 협력할 때 최강이라는 나의 핵심 신념을 상징하는 것”이라며 외교안보팀이 “경험과 리더십, 신선한 사고와 관점, 미국의 약속에 대한 끊임없는 신념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의 불(不)개입주의·신(新)고립주의에서 벗어나 세계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겠다고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바이든이 내년 1월 20일 대통령에 취임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내셔널리즘으로부터 미국을 멀리할 것이라는 의도를 내비쳤다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정책은 미국의 주요 동맹국들과 관계를 회복하고, 기후변화 등의 문제에 대해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위한 다자·외교적 접근을 더 취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아시아투데이

조 바이든 차기 미국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토니 블링컨이 2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퀸극장에서 지명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윌밍턴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은 이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와 함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주재 미국대사·존 케리 대통령 기후 특사 등 6명의 지명자를 일일이 소개했다.

바이든은 “나는 미국이 힘의 본보기가 아니라 본보기의 힘으로 이끌 것이라고 오랫동안 말해 왔다”며 “나는 본보기를 통해 이끌, 이 믿을 수 없을 정도의 팀을 내세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안보팀이 “다음 세대를 위한 미국의 외교정책과 국가안보를 단순히 바로잡는 수준이 아니라 다시 그려낼 것”이라며 “이들은 내가 알고 싶은 것이 아니라 내가 알 필요가 있는 것을 얘기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은 동맹국들과 협력하는 것이 ‘불필요한 군사적 충돌’에 관여하지 않고 미국을 안전하게 지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등 동맹을 포용하겠다는 바이든의 약속은 냉전과의 비교를 촉발한 세계 2대 경제대국(G2)인 미국과 중국 간 관계 악화에 이은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든은 대선 승리 후 전 세계 약 20개국 지도자와 통화하면서 미국이 대서양과 태평양을 넘어 전 세계에서 글로벌 리더로서 역사적 역할을 다시 확고히 하길 얼마나 고대하는지를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