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816 0362020112564383816 02 0204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6820000

7년전 조국 "윤석열 찍어내기, 靑 의도 명백" 이번엔?

글자크기
尹 징계·직무정지에 조국 과거 트윗 또 화제
이번엔 별다른 논평 없이 관련 기사 공유만
한국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및 직무 정지를 발표하자 조국 전 장관의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발언이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당시 박근혜 정부와 갈등을 빚던 윤 총장을 옹호하며 사퇴를 만류하던 것과 전혀 다른 상황이 됐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은 2013년 10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윤석열 찍어내기로 청와대와 법무부 장관의 의중은 명백히 드러났다"며 "수사를 제대로 하는 검사는 어떻게든 자른다는 것. 무엇을 겁내는지 새삼 알겠구나"라고 썼다. 2013년 4월부터 국정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청와대는 물론 법무부와 갈등을 빚던 윤 총장을 감싼 것으로 이는 윤 총장이 검찰 지휘라인에 보고·결재를 거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직무에서 배제된 다음 날이다.

당시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로 있던 조 전 장관은 다음달 대검찰청이 보고 누락과 지시 불이행 등을 이유로 윤 총장의 정직을 결정하자 "더럽고 치사해도 버텨주세요"라는 말을 남겼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의 트위터 게시물도 공유했다. 박 의원은 윤 총장을 '윤석열 형'이라고 부르며 "정직 3개월이 아니라 그 이상의 징계라도 무효, 굴하지 않고 검찰을 지켜주세요. 사표 내면 안 됩니다"라고 당부했다.
한국일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로부터 7년이 지나 윤 총장은 현 정권으로부터 직무배제 조치를 받게 됐다. 조 전 장관은 과거 SNS 발언과는 사뭇 다른 반응을 보였다. 조 전 장관은 "(윤 총장은) 울산사건 및 조국 전 장관 관련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판사들에 대한 불법사찰 책임이 있다"라는 내용의 추 장관 발표문을 공유하면서 별다른 말을 덧붙이지 않았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