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808 0032020112564383808 05 0508002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6800000

착실한 전력 보강 LA 레이커스, 다음 시즌도 '우승 후보 0순위'

글자크기

동부의 브루클린·밀워키 등이 챔프전 맞상대 유력

연합뉴스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앤서니 데이비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2019-2020시즌 우승팀 LA 레이커스가 착실한 전력 보강으로 2020-2021시즌에도 우승할 가능성을 부풀리고 있다.

윌리엄 힐과 비윈, 스포팅벳 등 외국 주요 스포츠 베팅 사이트의 2020-2021시즌 NBA 우승팀 전망 배당률에 따르면 LA 레이커스가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중이다.

예년보다 약 2개월 늦은 12월 23일(한국시간)에 2020-2021시즌을 개막할 예정인 NBA는 최근 자유계약선수(FA)의 이동과 트레이드 등 활발한 선수 이적이 이뤄지고 있다.

비시즌 전력 보강 등이 반영된 주요 베팅 사이트의 2020-2021시즌 우승 배당률을 보면 윌리엄 힐의 경우 LA 레이커스 3/1, 브루클린 네츠 5/1로 1, 2위에 올랐고 LA 클리퍼스 11/2, 밀워키 벅스 6/1 순이다.

비윈과 스포팅벳은 LA 레이커스와 브루클린이 1, 2위인 것은 윌리엄 힐과 같고 3, 4위는 밀워키와 LA 클리퍼스 순으로 차이가 났다.

연합뉴스

최근 LA 레이커스로 이적한 가솔.
[EPA=연합뉴스]



최근 LA 레이커스는 쏠쏠한 전력 보강을 하며 2연패 발판을 놓고 있다.

우선 2019-2020시즌 우승의 주역 '킹' 르브론 제임스는 나이를 한 살 더 먹는 것 외에는 여전히 건재하다.

1984년생인 그는 2019-2020시즌에도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히는 등 LA 레이커스로 옮긴 지 두 시즌 만에 챔피언 반지를 손에 넣었다.

제임스와 함께 '원투 펀치'로 활약한 앤서니 데이비스가 자유계약선수(FA)가 됐지만 LA 레이커스에 남을 것이 유력하다.

드와이트 하워드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떠난 자리는 마크 가솔로 메웠고, 2019-2020시즌 식스맨상 투표에서 1, 2위를 차지한 몬트레즈 해럴과 데니스 슈뢰더를 한꺼번에 데려왔다.

연합뉴스

케빈 듀랜트
[AFP=연합뉴스]



LA 레이커스의 '대항마'로 꼽히는 브루클린은 부상 때문에 2019-2020시즌을 통째로 날린 케빈 듀랜트가 복귀를 준비하고 있고 카이리 어빙이 듀랜트와 함께 호흡을 맞춘다.

여기에 휴스턴 로키츠의 '간판' 제임스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트레이드될 수 있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다. '왕년의 명가드' 스티브 내시가 새로 사령탑을 맡은 점도 관전 포인트다.

'그리스 괴인'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년 연속 정규리그 MVP를 받은 밀워키는 가드 즈루 홀리데이를 영입해 가드 라인을 보강했다.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신인 와이즈먼(가운데).
[AP=연합뉴스]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가 2019-2020시즌 스테픈 커리, 클레이 톰프슨 등 주전들이 '줄부상' 때문에 서부 콘퍼런스 최하위로 처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주요 베팅 사이트에서 서부 콘퍼런스 3∼4위 정도의 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

톰프슨은 또 부상으로 출전이 불투명하지만 커리가 돌아오고, 기존의 앤드루 위긴스와 드레이먼드 그린에 새로 영입한 켈리 우브레 주니어, 신인 제임스 와이즈먼까지 가세하면 우승은 몰라도 최소한 강팀의 위용은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2019-2020시즌 LA 레이커스와 챔피언결정전을 치른 마이애미 히트 역시 동부 콘퍼런스에서 브루클린, 밀워키, 보스턴 셀틱스 등과 함께 '4강권' 전력으로 예상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