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763 0232020112564383763 01 0104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6578000

하태경, 윤석열 직무배제에…“文대통령, 불법비리 연루됐나”

글자크기

“대통령이 떳떳하다면…秋 경질하고, 尹 손 들어줘야”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불법비리에 직접 연루되지 않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 너무 이상하다. 추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침묵으로 일관한다”며 “대통령의 침묵은 곧 추 장관의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 본인이 불법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며 “오히려 윤 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 간신들을 내쳐야 할 것이다. 불법비리에 연루된 사람들만 윤 총장이 두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윤 총장의 손을 들어줘야 한다”며 “아니면 자신이 불법비리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의심하는 국민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