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698 0512020112564383698 04 04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6079000

코로나 방역 가장 잘한 나라 1위는 뉴질랜드…한국은 4위

글자크기
뉴스1

블룸버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해 코로나 시대에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뉴질랜드, 일본, 대만이며, 한국은 4위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10만명당 한 달간 확진자수, 최근 한 달간 사망률, 인구 100만 명당 확진자수, 코로나19 진단 테스트 양성 비율 등을 고려해 랭킹을 매겼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기준을 적용할 경우, 뉴질랜드가 1위, 일본이 2위, 대만이 3위, 한국이 4위라고 밝혔다.

‘톱 10’ 안에 진입한 국가는 이외에 핀란드, 노르웨이, 호주, 중국, 덴마크, 베트남 등이었다. 미국은 18위였다.

뉴질랜드는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로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 3월 26일 첫 사망자가 발생하자 경제가 관광에 크게 의존하고 있음에도 국경을 폐쇄했다. 이후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청정지역이 됐다.

일본은 다른 길을 제시했다. 폐쇄를 시행하지 않고도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 과거 결핵환자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이용, 코로나19 환자를 효과적으로 추적했다.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감염이 기록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1억2000만 명의 인구에 코로나19 중증환자는 331명에 불과하다.

대만은 지난해 12월 바이러스가 처음 출현한 중국 본토와의 관계를 신속하게 끊었다. 국경을 봉쇄해 약 200일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도 보고되지 않을 정도로 선방했다.

한국은 효과적인 테스트 및 추적으로 방역에 성공한 경우다. 한국은 코로나19 출현 직후 자체 개발 한 진단 키트를 승인하고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를 마련하는 한편 신용 카드 기록을 추적해 환자의 동선을 파악, 이를 공유했다. 한국은 번개처럼 빠른 추적 시스팀을 개발,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방어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