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665 1252020112564383665 01 01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5683000

"문 대통령, 언급 없어"…여야, 날선 공방

글자크기
◀ 앵커 ▶

혹시...하기는 했지만, 사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할 만큼 어제 추 장관의 총장 직무배제는 전격적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발표 직전에 보고를 받았고, 따로 언급한 건 없다고 청와대가 밝혔는데요,

국민의 힘은 "법무부가 무법부"라면서 대통령이 싸움을 끝내달라고 사실상 인사를 압박했습니다.

조국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및 징계 청구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은 없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법무부장관 발표 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고, 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는 짤막한 입장만 전했습니다.

둘 사이의 갈등과 대립에 거리두기를 해온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추 장관의 조치에 따른 윤 총장 징계 절차와 상황을 일단 지켜보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여야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법무부가 밝힌 윤총장의 혐의가 충격적이라며 윤 총장이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직무배제 조치를 내린 추 장관에 대해선 적극 엄호에 나섰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합당한 조치입니다.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확인했기 때문입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법무부가 무법부"라며 추 장관을 비판하는 동시에 문 대통령까지 겨냥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문 대통령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주시기 전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입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법조인 출신 의원들을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조국현 기자(joj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