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616 1082020112564383616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5500000 related

"긍정적 기운"…이상이, 국민 사돈 예견한 '한다다' 오디션 (옥문아들)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상이가 '한 번 다녀왔습니다' 비하인드스토리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이상이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한 번 다녀왔습니다'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상이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통해 국민 사돈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이로 인해 두 개의 광고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광고 종류가 어떻게 되냐"라며 물었고, 이상이는 "주말 드라마답게 죽과 마트 광고다"라며 귀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용만은 "(이초희와) 드라마 찍으면서 진짜 심쿵한 적 있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상이는 "엄마의 부탁으로 선 자리에 나갔는데 너무 싫어서 이초희 씨한테 가짜 애인이 되어달라고 부탁한다. 이초희 씨가 변해서 온 거다. 놀랐다. 내가 아는 사람인가?' 싶었다. '누나 오늘은 좀 다르다'라고 했다"라며 회상했다.

이에 정형돈은 "심쿵하게 되면 아무래도 눈길이 더 가게 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상이는 "철저하게 일로 했다. 선들을 초희 누나가 잘 맞춰줬다. '상이야. 일하자. 손잡자'라고 했다"라며 못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상이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 오디션을 언급했고, "보통 오디션은 지정 대사를 주거나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을 주거나 한다. 그냥 오라고 하더라. 한 시간 정도 수다를 떨었다"라며 털어놨다.

이상이는 "대본 주고 잠깐 읽었는데 합격이 됐다. 저라는 사람이 궁금하셨나 보다. 나중에 촬영할 때 감독님이 그러셨다. '뭔가 긍정적인 기운을 뿜어내는 것 같아서 널 뽑았다'라고 했다"라며 자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