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533 1112020112564383533 03 0309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5200000

블프 다가오자···한국도 세일 삼매경

글자크기
미국의 대형 세일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가 다가오면서 국내 유통업계도 덩달아 할인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수도권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오프라인 매출에 타격이 입을수밖에 없어 자사몰 등을 중심으로 할인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양새다. 업계에서는 블랙프라이데이를 기점으로 연말 할인행사를 펼치며 소비 심리가 되살아나길 기대하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신사는 26일부터 12월 1일까지 ‘2020 블랙 프라이데이’를 개최한다. 무신사 스토어에 입점한 1,436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이번 블랙 프라이데이는 9만 1,600여 개 상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지난해 기준으로 행사 기간은 2일 더 늘어났고 할인 상품 수는 50% 이상 증가했다. 또 특가 상품과 할인 혜택을 확대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해 역대 최대 규모의 세일 행사로 마련됐다.

먼저 스테디셀러와 신상품을 매일 파격적인 특가로 선보이는 ‘선착순 특가’가 진행된다. 인기 브랜드 제품 중 80여 개의 베스트셀러를 선별해 매일 4회에 걸쳐 시간대별로 할인가에 판매한다. 특히 한정 수량의 에어팟 프로를 특정 시간에 9만 9,000원 할인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무신사 주요 브랜드 인기 상품을 24시간 동안 추가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하루 특가’를 운영한다. △휠라 구스다운 패딩 △커버낫 플리스 재킷 △아디다스 슈퍼스타 비건 △마크 곤잘레스 로고 크루넥 △반스 스케이트 하이 △무신사 스탠다드 블레이저 등을 만날 수 있다. 이외에도 품목별 할인 상품을 제안하는 ‘카테고리별 특가’와 가격대별 ‘균일가 세일’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니스프리도 오는 30일까지 ‘2020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이니스프리의 전 품목(일부 비할인 품목 제외)에 20% 할인 혜택이 적용된다. 또한 행사 기간 내 온·오프라인 각 최초 1회에 한해 3만 원 이상 구매 고객 대상으로 결제 금액의 20%를 뷰티포인트로 추가 적립이 가능하다. 또한 찬 바람과 낮아진 기온에 자극받은 겨울철 피부 케어에 도움을 주는 마스크팩 5+5 행사도 진행한다. 뛰어난 밀착력의 프리미엄 마스크 ‘세컨드 스킨 마스크’와 피부에 빈틈없이 밀착되어 피부 고민을 케어해주는 ‘스킨 클리닉 마스크’를 5+5 구성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니스프리 관계자는 “올 한해 이니스프리에 보내주신 고객들의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블랙프라이데이 할인 행사를 준비하게 되었다”며 “이니스프리의 베스트셀러 제품을 포함한 전 품목에 동일한 할인율이 적용되는 만큼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양한 이니스프리 제품을 경험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빈즈도 30일까지 할인 이벤트를 연다. 250여가지의 엘빈즈 이유식 중 아기의 기호를 고려하여 엄마들이 원하는 이유식을 마음대로 골라 할인 받을 수 있는 ‘이유식 단품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이유식 단계(미음 1단계, 2단계/ 죽 1단계, 2단계 등)에 따라 정상가 대비 최대 42%까지 단품 할인이 적용된다. 또 엘빈즈 공식몰에서 단 3일간 진행하는 특가 쿠폰 이벤트도 만나볼 수 있다. 26일까지 매일 오전 10시 선착순으로 특가 쿠폰을 발급하고, 쿠폰을 발급받은 소비자는 ‘이유식 골고루 6팩’을 선착순으로 100원(10명), 1,000원(30명), 1만원(60명)에 구입할 수 있다. 아쉽게 선착순에 들지 못한 소비자들을 위해 이유식 골고루 6팩을 초 핫딜로 구매할 수 있는 1만5,000원 구매권은 누구나 발급받을 수 있다. 엘빈즈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올해 진행되었던 이벤트 중 가장 파격적인 가격 할인 행사다”며,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뿐만 아니라, 엄마들을 위해 마련한 힐링 이벤트에도 많은 분들이 참여해 아이의 건강과 엄마의 힐링을 모두 챙겨가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