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482 0372020112564383482 01 01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4993000

유승민 "文대통령, 추미애 뒤 숨었다…이렇게까지 비겁한가"

글자크기

"숨어서 아무 말 없는 文, 나라가 아니다"

"文, 국민 앞 尹 해임하고 정치 책임 져야"

헤럴드경제

18일 오후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충북 괴산군에 있는 자연드림파크에서 '우리 경제의 미래와 사회적 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정지 처분을 내린 것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은 왜 이렇게까지 비겁한가"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헌정 사상 초유의 충격적 사태가 터졌는데 문 대통령은 또 숨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정의와 법치를 책임지는 법무부와 검찰의 두 수장이 이러는데 대통령은 숨어서 아무 말이 없다, 이건 나라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법무부 장관의 보고를 듣고도 대통령이 아무 말을 하지 않았다는 건 '그대로 하라'고 재가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 일이 이렇게 말 없이 할 일인가"라며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임명한 사람(아니냐)"고 했다. 나아가 "징계·직무정지 사유가 있다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서서 '임기 2년이 보장된 검찰총장이지만 이러한 잘못이 있어 해임합니다'고 말하고, 임기를 보장하지 못한 정치적 책임은 대통령이 지면 된다"고 꼬집었다.
헤럴드경제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검찰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결과와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열어 윤 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직무배제 방침을 밝혔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전 의원은 "그 책임을 모면하려고 법무 장관 뒤에 숨어 한 마디 말도 없는 대통령"이라며 "당당하게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을 대통령이 져야 한다"고 충고했다.

또 "부동산 대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심신 지친 국민들이 법무 장관과 검찰총장 간 활극까지 참아야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는가"라며 "더 이상 비겁하지 말라"고도 했다.

앞서 지난 24일 오후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다. 윤 총장은 "위법하고 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받아쳤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