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379 0022020112564383379 04 0403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4149000

美, F-35 '전술핵폭탄' 투하 성공···360도 돌며 내리꽂혔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 8월(현지 시각) 미국 네바다주 토노파 사막 시험장에서 스텔스전투기 F-35A 라이트닝2에 장착된 전술핵폭탄 B61-12가 투하되고 있다. 동영상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핵개발연구소가 F-35 전투기 내부 폭탄창에서 전술 핵폭탄을 투하하는 실험에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음속으로 비행하는 전투기에서 전술 핵폭탄을 투하하는 실험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3대 핵무기 개발기관인 샌디아국립연구소는 이날 보도자료 통해 “스텔스전투기 F-35A 라이트닝2에 장착한 B61-12 개량형 저위력 전술 핵폭탄의 첫 적합성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연구소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F-35 스텔스 전투기가 몸통 아래 수납문을 열고, 유선형의 폭탄을 떨군다. 폭탄은 밝은 섬광과 함께 양옆으로 기체를 뿜더니 총알이 날아가는 것처럼 나선형으로 360도 회전을 하면서 지표면에 내리꽂힌다.

B61-12는 미국이 핵무기 현대화 계획의 핵심 목표 중 하나로 삼고 양산 중인 무기로 최대 50kt의 폭발력과 함께 폭발 강도를 임의로 조절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지하 깊은 곳에 있는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게 고안돼 일명 ‘핵 벙커버스터’로도 불린다고 VOA는 설명했다.

이번 실험은 미국 네바다주 토노파 시험장에서 지난 8월 25일 진행됐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핵탄두를 제거한 모형 B61-12를 1만500ft (약 3.2㎞) 상공에서 투하하는데 걸린 시간은 약 42초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시험은 완벽한 무기 성능 인증을 위한 첫 단계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속도를 늦추지 않고 관련 적합성 시험을 계속 진행할 방침이라고 했다. 특히 F-35A 전투기의 B61-12 장착은 미국과 동맹의 전체적 억지력에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라이언 애드킨즈토노파 실험장 관리자는 “이번 실험이 앞서 완료한 다른 전투기들의 적합성 실험과 가장 구별되는 점은 전투기의 비행속도와 투하방식에 있다”고 강조했다. 마하 1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전투기의 내부 폭탄창에서 B61-12를 투하한 첫 실험이라는 설명이다.



F-15E 전투기, B-2 전폭기 적합성 실험 이미 최종인증 완료



중앙일보

미 공군 B-2 스텔스 폭격기가 영국 공군 공중급유기로부터 공중 급유를 받고 있다. [미 공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샌디아국립연구소는 F15E 전투기와 B-2 스피릿 전략폭격기의 실전배치 직전 마지막 단계인 적합성 실험의 최종인증을 지난 3월과 7월에 각각 성공적으로 끝냈다.

브라이언 애드킨즈토노파실험장 관리자는 “이번 실험이 앞서 완료한 다른 전투기들의 적합성 실험과 가장 구별되는 점은 전투기의 비행속도와 투하방식에 있다”고 강조했다.

마하 1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전투기의 내부 폭탄창에서 B61-12를 투하한 첫 실험이라고 VOA는 설명했다. 마하 1은 공기 중의 소리가 움직이는 속도와 동일하며, 보통 섭씨 15도, 1기압 환경에서 소리의 전달 속도는 초당 340m로 간주한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F-35는 동체 내부 폭탄창을 갖춰 반사면적을 줄이는 방식으로 적성국의 레이더가 움직임을 감지하지 못하도록 설계됐다”며 “상대적으로 탄두 크기가 큰 B61-12를 F-35 동체 내부 폭탄창에 탑재해 실제 투하능력을 증명했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VOA는 F-35전투기의 스텔스 기능을 이용해 보다 은밀한 전술핵무기 투사능력를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음속 이상 속도로 투아에 성공한 것은 폭탄의 안정성 검증에 성공했다는 의미라고도 했다.

아울러 미국 전문가들은 B61-12가 상대적으로 적은 방사능을 방출하면서 지하시설 타격에 특화됐다는 점을 들어 북한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찰스 리처드 미 국방부 전략사령관은 지난 9월 상원 군사위원회에 출석해 중국과 러시아, 북한, 이란을 언급하면서 B61-12 등의 저위력 핵폭탄의 현대화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로버트 수퍼미 국방부 핵과 미사일방어 담당 부차관보도 최근 더 이상 핵 전면전 위협만으로는 긴장 격화를 방지할 수 없다면서 적성국들이 긴장 확대를 단념하도록 하는 대안으로 저위력 핵탄두 개발에 방점을 둔 미국의 핵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