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365 1252020112564383365 05 05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4123000

NC 다이노스, 창단 9년만에 첫 통합 우승

글자크기
◀ 앵커 ▶

프로야구 NC가 한국시리즈에서 창단 9년 만에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주장 양의지 선수는 KBO 최초로 2개 팀에서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한 선수가 됐습니다.

김태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9회 NC 마무리 투수 원종현이 마지막 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웁니다.

NC의 창단 첫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 주장 양의지는 원종현을 끌어안고 기쁨을 나눴습니다.

마운드에서 검을 뽑아 들어올리는 세리머니로 우승을 자축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단상에 따로 올라야했지만 팬들과 함께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이동욱/NC 감독]
"너무 기쁘고요. 선수들과 한뜻으로 코치들과 한마음으로 왔던 게 한국시리즈 우승할 수 있는 비결이지 않나 싶습니다."

6차전은 팽팽한 투수전으로 맞붙었습니다.

NC 루친스키가 초반부터 흔들렸지만 두산 타선이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고 NC는 이명기의 5회 선취점을 시작으로 6회 박석민과 박민우의 적시타로 점수를 벌리며 승리를 굳혔습니다.

NC는 6차전에서 우승을 완성하며 4년 전 한국시리즈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루친스키/NC (6차전 MVP)]
"우리는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정상에 올랐습니다. NC가 환상적인 팀이라는 걸 증명했다고 생각합니다."

주장 양의지는 지난 2016년 두산시절에 이어 역대 최초로 두 개 팀에서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했습니다.

FA 이적 2년 만에 NC의 통합우승을 이끈 뒤, 마음고생을 털어내는 뜨거운 눈물을 흘렸습니다.

[양의지/NC (한국시리즈 MVP)]
"감정이 폭발해가지고 눈물이 났던 것 같아요. 주목받고 이래가지고 부담감이 심했는데 마지막에 마무리를 잘해가지고 우승하게 돼서 너무 기쁩니다."

MBC뉴스 김태운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태운 기자(sportskim@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