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215 1252020112564383215 02 02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252806000

민주노총 "희생양 거부"…오늘 총파업 강행

글자크기
◀ 앵커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등을 요구하고 있는 민주노총이 오늘부터 총파업에 들어갑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인 서울에서는 10명 미만의 소규모 집회를 열기로 했지만 문제는 지역에서 열리는 전국 동시다발 집회입니다.

지자체별로 거리두기 단계가 달라 지방집회는 규모가 훨씬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방역을 흔드는 집회엔 무관용의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조영익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오늘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민주노총은 전국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다만 코로나19의 확산 시기를 고려해 강화된 방역지침은 존중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노총은 당초 계획했던 대규모 여의도 집회는 취소했고, 대신 국회 앞과 시내 곳곳의 더불어민주당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10명 미만의 소규모 집회와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습니다.

서울시가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해 열 명 이상의 집회가 금지된 만큼 그 범위 안에서 총파업을 진행하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더욱 우려되는 부분은 지역에서 열리는 전국 동시다발 집회입니다.

지자체별로 거리두기 단계가 달라 집회에 참석할 수 있는 인원이 다른만큼, 민주노총 지역본부 중심으로 열리는 지방집회는 규모가 훨씬 커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정부가 총파업 자제를 요청했지만 민주노총은 "정부와 국회가 방역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민주노총을 희생양 삼으려고 해서는 안된다"고 반박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등 전태일 3법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파업 중인 사업장에서 시설을 점거하는 쟁의 행위를 금지한 노동법 개정안은 단체행동권을 제한하는 악법이라며 이를 정부 여당이 통과시킬 경우 대규모 2차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 15만명에서 20만 명의 조합원이 참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MBC뉴스 조영익입니다.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조영익 기자(cyi@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