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3202 0032020112564383202 03 03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2801000

'집콕' 늘자 가계 술·담배 소비 역대 최대

글자크기

가구당 월평균 주류 2만원·담배 2만3천원 지출

연합뉴스

'집콕' 영향으로 술 소비 증가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콕'하는 사람들이 늘자 가계의 술·담배 소비지출이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5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천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주류는 1만9천651원으로 소비지출 모두 통계 작성 이래 최대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주류 판매대. jin90@yna.co.kr



(세종=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콕'하는 사람들이 늘자 가계의 술·담배 소비지출이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5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천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주류(1만9천651원)와 담배(2만3천329원) 소비지출 모두 통계 작성 이래 최대다.

외식하며 마신 술은 음식·숙박 소비지출로 집계된다. 주류·담배 소비지출은 가계가 음식점에서 쓴 것이 아니라 직접 술과 담배를 사는 데 쓴 돈으로 볼 수 있다.

술·담배 소비는 올해 1분기에 1년 전보다 4.2% 감소했으나, 2분기에는 9.5%, 3분기에는 10.7% 각각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이 본격화한 이후에는 분기마다 10% 안팎의 증가율을 보인 것이다.

3분기 증가율은 담뱃값 인상 영향이 있던 지난 2016년 1분기(22.2%) 이후 최대폭이다.

정구현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코로나19 이후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 술이나 담배 소비가 늘어났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2016년까지는 다목적 표본으로 조사하다가 2019년부터는 전용 표본으로 조사하면서 소득과 지출이 전체적으로 늘어난 경향이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코로나에 '집콕' 늘자 술 소비 역대 최대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콕'하는 사람들이 늘자 가계의 술·담배 소비지출이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5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천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주류는 1만9천651원으로 소비지출 모두 통계 작성 이래 최대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주류 판매대. jin90@yna.co.kr



통계청은 2016년까지 소득과 지출을 통합한 가계동향조사를 시행하다가 2017년부터 소득은 분기단위, 지출은 연간단위로 분리해 조사했고, 이후 2019년부터는 소득·지출 조사를 다시 통합했다.

주류·담배 소비지출 역대 최대 기록은 소득과 지출을 통합해 조사한 2003∼2016년과 2020년 분기별 수치를 비교한 결과인데, 그동안 시계열이 단절됐고 소득·지출 통합 방식은 같더라도 표본 조사 방식이 달라져 단순 비교는 유의해야 한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연간단위 조사가 이뤄졌던 2018년 주류·담배 소비지출은 3만5천28원, 전년 대비 증가율은 0.6%였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