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971 0142020112564382971 01 0103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1622000

與野 '윤석열 직무배제' 충돌.."尹 거취 결정하라"vs"文대통령 입장 밝혀라"

글자크기
秋, 청와대·민주당과 조율 안거쳐
靑, "발표 직전 보고받았다"
민주, "윤석열 거취 결정하라"
국민의힘, "文대통령 입장 밝혀라"
공수처·향후 정국 중대변수 맞아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을 전격발표했다. 여야는 서로 다른 입장을 내보이며 충돌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을 지난 24일 전격발표함에 따라 정치권은 또다시 격랑에 휩싸였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과 검찰개혁 등으로 여야 대립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갈등이 폭발하자 여야 강하게 충돌했다.

당장 더불어민주당은 윤 총장의 거취를 압박하며 날을 세웠다.

이낙연 대표는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면서 "법무부는 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 바란다.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라"고 권고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법무부의 감찰결과는 매우 심각하게 보여진다. 총장에 대한 징계위의 결정을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며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동시에 추 장관 결정에 반발하고 있는 대검찰청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경고장을 보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 역시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하여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즉각 "법무장관이 무법전횡을 저질렀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또 추 장관의 행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히라며 전선을 문 대통령까지 확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무(法無)장관의 무법(無法) 전횡에 대통령이 직접 뜻을 밝혀야 한다"며 "국민들은 정부내 이런 무법 상태에 경악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총장의 권력 부정비리 수사를 법무장관이 직권남용 월권 무법으로 가로막는 것이 정녕 대통령의 뜻인지 확실히 밝혀달라"고 날을 세웠다.

배준영 대변인은 추 장관이 윤 총장 직무배제에 대한 '납득할 사유를 대지 못했다'고 평가하며 "법무부가 무법부, 비법부임을 최종적으로 인증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 더이상 법무부에 묻지 않겠다"며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히시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장관 발표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그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에 달함에 따라 공수처 향배 역시 중대 변수를 맞게 됐다. 공수처장 추천위는 25일 후보자 선정을 위한 4차 회의를 앞두고 있지만 법무부와 검찰의 극한 충돌로 논의 자체가 틀어질 수 있어서다. 또 일각에선 윤 총장이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만큼 이날 결정이 향후 4월 재보궐 선거와 지방선거, 차기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단 분석도 나오고 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