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872 0112020112564382872 01 0101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51600000

與 "윤석열 거취 결정하라"…野 "경악, 대통령 뜻이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현수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만금 그린뉴딜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를 두고 여야의 입장은 엇갈렸다. 여당은 합당한 조치라며 윤 총장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야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무법전횡'으로 규정,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치적 보복이라는 말도 나왔다.



민주당 "윤석열 거취 결정하라"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4일 법무부의 감찰결과를 두고 "법무부가 발표한 윤 총장의 혐의에 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며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법적대응을 예고한 윤 총장에게 사실상 사퇴를 종용한 것이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검찰총장의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의 혐의로는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만남, 판사 불법사찰 등을 거론했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노웅래 의원도 "더 이상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불가능해진 윤 총장은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만 한다"며 "현직 검찰총장이라도 비위 혐의가 있다면 당연히 조사받고 법의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 이 사건의 본질은 검찰에 만연한 우월주의와 제 식구 감싸기"라고 말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감찰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 혐의 요지 중에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며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해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고 밝혔다. 거취와 반성은 모두 윤 총장의 사퇴와 연결된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추미애 무법전횡"

국민의힘의 입장은 달랐다. 주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정부 내 이런 무법상태에 경악한다"며 "검찰총장의 권력 부정비리 수사를 법무부 장관이 직권남용 월권무법으로 가로막는 것이 정녕 대통령의 뜻인지 확실히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법무부가 무법부, 비법부임을 최종적으로 인증했다"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을 밝히시라. 이 지겨운 싸움을 끝내주시기까지 대한민국의 법질서는 바로 설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도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지금까지 일련의 과정은 검찰총장 해임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청와대게 이 문제에 대해 방관할 것이 아니라 책임 있게 입장 표명을 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억제와 궤변으로 일관해 온 추 장관의 주문제작식 감찰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며 "이번 조치는 명백히 정치적 탄압과 보복의 성격을 띠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은 법무부 장관 발표 직전에 관련 보고를 받았으며 그에 대한 별도의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정현수 기자 gustn99@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