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702 1112020112564382702 01 0102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48910000

사상초유 총장 직무배제에도···추미애, 할 말만 하고 떠났다

글자크기

40분 전에 기자단에 통보···10분 전엔 장소 바꾸기도

기자단 질의응답 요구하자 "다음 기회에" 서둘러 나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직접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명령을 발표했다.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임에도 불구하고 브리핑 시작 40분 전에 기자들에게 갑작스럽게 통보한 데 이어 브리핑 전후 질의응답도 받지 않아 ‘불통’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이날 법무부는 40분 전인 오후 5시20분께 기자단에 감찰 관련 브리핑이 있다고 통보했다. 브리핑을 시작하기 약 10분 전에는 장소를 바꾸기도 했다.

추 장관은 오후 6시5분께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 모습을 드러냈고 “갑작스러운 브리핑 일정에 대해 경위를 설명해달라”는 기자단의 공식 요청에도 “양해 바란다”는 말 뿐이었다. 그러면서 “매우 무거운 심정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들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가 없게 됐다”고 운을 떼며 준비해온 자료를 읽어내려갔다.

약 14분 간의 브리핑이 끝난 뒤 “이 정도 사안이면 (윤 총장에 대한) 해임 건의는 하지 않느냐”는 기자단의 질문에 추 장관은 아무 대답 없이 발언대를 내려왔다. 기자단에서 질의응답 시간을 요구하자 추 장관은 “다음 기회에 하겠다”며 청사를 서둘러 빠져나갔다.

브리핑이 끝나고 기자실에 남아있는 법무부 관계자들도 기자들의 질문에 말을 아꼈다. 기자단은 “윤 총장에 대한 향후 징계절차가 어떻게 되느냐”, “지금도 감찰이 진행 중인가”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법무부 관계자들은 함구했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한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다. 추 장관이 이날 직접 브리핑에 나선 것도 그만큼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윤 총장은 추 장관의 조치에 대검은 법적 대응을 예고하는 등 즉각 반발했다. 대검 측은 “검찰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소임을 다해왔다”며 “(윤 총장에 대한) 위법·부당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조교환기자 chang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