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406 0242020112564382406 03 0303004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45047000

테슬라 시총 첫 5000억달러 돌파…10개월간 5배 폭증

글자크기

'주가 폭등' 테슬라 시총 5000억달러 넘어

내달 S&P 편입 호재…테슬라 주목도 높아져

올해 초 35위 부자였던 머스크, 2위로 껑충

이데일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사상 처음 5000억달러(약 555조원)를 넘어섰다. 올해 초 세계 35위 부자였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는 1년도 안 돼 2위로 뛰어올랐다.

24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6분 현재 테슬라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5.66% 상승한 주당 551.4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사상 최고치다. 테슬라는 주가가 527.48달러를 넘으면 시총 5000억달러를 넘어서는데, 이날 출발부터 3% 넘게 오른 540달러 초반대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그 이후 장중 추가 상승하며 550달러까지 돌파했다.

올해 테슬라의 성장세는 무서울 정도다. 팬데믹 이전인 지난 1월22일 시총 1000억달러를 처음 넘은 이후 10개월여 만에 5배 이상 폭증했다. 실체가 불분명하다는 일각의 의혹이 있었음에도 팬데믹 내내 승승장구한 것이다.

이는 혁신 기대감이 커진데 더해 실적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테슬라는 올해 3분기 13만930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고 CNBC는 전했다. 테슬라 창립 후 가장 많은 규모다. 올해 3분기까지 5개 분기 연속 흑자를 내기도 했다.

테슬라는 또 다음달 21일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편입된다. S&P 지수 종목을 일정 이상 포트폴리오에 담아야 하는 기관의 자금 담당자 입장에서는 테슬라를 매수할 유인이 더 커진 셈이다. 테슬라 주가가 최근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이유다.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지난주 테슬라에 대한 투자 의견을 ‘비중 확대’로 상향 조정했다

이 때문에 머스크 CEO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부호 순위 2위(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등극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를 제치고 3위에 오른지 불과 일주일 만이다. 올해 1월만 해도 그의 순위는 35위였다. 시총이 5배 넘게 불어나는 사이 머스크 CEO의 재산 순위는 35위에서 2위로 껑충 뛴 것이다.

현재 세계 최대 부호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다. CNBC는 “머스크가 이제 베이조스를 뒤쫓고 있다”고 표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