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127 0682020112564382127 04 04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240800000

남성이 부족한 日왕실의 ‘공주 끌어안기’

글자크기

일반인과 결혼땐 왕적 이탈했지만 日정부, 연내 ‘공무원 자격’ 줘

결혼해도 왕실 공무 허용 방침

일본 왕실에서 공주가 결혼을 하더라도 특별직 공무원 자격으로 왕실의 공무 활동을 계속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왕실에 남성이 부족하다 보니 벌어지는 일이다.

24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왕족 여성이 일반 남성과 결혼한 후에도 ‘고조(皇女·공주라는 의미)’ 자격으로 왕실 활동을 계속할 수 있게 하는 새 제도를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는 연내에 이 방안을 국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일본 왕실전범은 왕족 여성이 일반 남성과 결혼하면 왕적에서 이탈하도록 규정했다. 반면 왕족 남성이 일반 여성과 결혼하면 그 여성은 왕적을 새로 얻는다.

문제는 현재 왕실에 여성이 현저히 많다는 점이다. 왕실에서 여성은 13명(6명 미혼)이고 남성은 5명(1명 미혼)이다.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인 아이코 공주 등 미혼 왕족 여성 6명이 결혼하면 모두 왕실을 떠난다. 반면 미혼 남성인 히사히토 왕자가 결혼하더라도 늘어나는 왕족은 1명뿐이다. 현재 왕족이 분담하고 있는 왕실 공무 수행이 앞으로 힘들어질 수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기존 왕실전범 규정을 유지한 채 특례법을 만들어 왕족 여성이 결혼 후에도 왕실 활동을 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공무원 신분이어서 수당도 나온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왕족 여성이 결혼 후에도 왕족 신분을 유지하며 자식들이 왕위 계승권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여성궁가(宮家·미야케)’ 창설은 보류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보수 세력들이 부계(父系) 중심의 일왕 계승 전통이 깨지게 된다며 강하게 반대하기 때문이다. 일본은 메이지 시대 이후 군 통수권자로서의 일왕 지위가 강조된 영향으로 여성의 왕위 승계가 금지됐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