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2046 0092020112564382046 04 0402001 6.2.2-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6240713000

시진핑 "독일과 코로나19 관련 협력 강화"

글자크기

시진핑-메르켈 전화 통화

시진핑 "코로나19 백신은 공공재…공평한 배분 추진할 것"

뉴시스

【베이징=신화/뉴시스】중국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6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9.09.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시 주석이 이날 저녁 메르켈 총리와 통화를 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다자주의, 국제적 협력 강화, 코로나19 공동 대응, 세계 경제 진작, 세계적 도전 공동 대응을 주장해 왔다”면서 “유럽을 포함해 세계적으로 2차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은 각 관련국의 최우선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백신은 공공재(공공제품)로, 중국은 백신이 공평하게 배분되고 특히 발전도상국이 혜택을 받도록 추진하겠다”고 부연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발생한 이후 중국과 독일은 원활한 방식으로 소통을 유지했고 실질적인 협력을 추진해 왔다”면서 “중국은 내수 확대 조건하에 개방을 확대하려 하는데 이는 독일에게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독일과 유럽 측이 중국 기업을 상대로 한 개방을 유지할 것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중국은 앞으로 중국과 유럽 양측 간 중요한 의제를 둘러싸고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려 한다”며 “중국-유럽 투자협정 협상이 계획대로 마무리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에 대해 메르켈 총리는 “현재 세계에서 중대한 변화가 발생하고 유럽이 코로나19 2차 확산의 충격을 받고 있는데 중국은 좋은 방역 성과를 거두고 경제도 우선적으로 회복되고 있다”면서 “이는 독일 기업에게 호재가 되고 있다”고 화답했다.

메르켈 총리는 “양국이 코로나19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무역투자를 추진하며 신에너지 자동차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아울러 기후변화, 생태환경 보호 측면에서도 협력을 강화하려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중국이 각 관련국들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체결한 것을 축하한다”면서 “독일은 중국과 함께 연내 중국-유럽 투자협정을 마무리하려 한다”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