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1979 0432020112564381979 02 0201001 6.2.2-RELEASE 43 SBS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06237025000

"윤석열 직무배제" 카드 꺼내든 秋…헌정 사상 초유

글자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윤석열 검찰 총장에 대한 장계를 청구하면서, 직무배제 조치를 내렸습니다. 감찰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가 다수 확인됐다고 했는데, 법무장관이 검찰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발표는 어제(24일)저녁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추미애/법무부장관 : 매우 무거운 심정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국민들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한 감찰을 진행한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여럿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8년 서울중앙지검장 재임 시절 중앙일보 사주와 부적절하게 접촉했고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의 성향을 파악하는 등 사찰을 진행한 사실이 있다는 겁니다.

또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감찰을 방해했고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의 총장 대면 조사 과정에서 협조 의무를 위반하고 감찰을 방해한 혐의도 이유로 들었습니다.

윤 총장이 지난달 대검 국정감사에서 정치 참여로 해석될 수 있는 말을 해 정치적 중립을 훼손했다는 것도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사유로 꼽았습니다.

[추미애/법무부장관 : 그동안 국민들께 많은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하여 지휘감독권자인 법무부장관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4차례 감찰 지시 끝에 추 장관이 헌정 사상 초유의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라는 마지막 카드를 던지면서 법무부와 대검의 갈등은 극한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