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1865 0562020112564381865 02 0213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33600000

경기·軍, DMZ내 부지사 집무실 설치 갈등

글자크기

파주 도라전망대 앞 광장에 추진

유엔사 불허에 부지사 “월권” 시위

군 당국 “승인절차 진행 중” 해명

세계일보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파주 통일대교 남단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모습. 파주=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엔사 관할 비무장지대(DMZ) 내 도라전망대 앞 잔디광장에 평화부지사 집무실을 설치하는 문제로 경기도와 군 당국이 갈등을 빚고 있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24일 “DMZ 내 비군사적 행동을 막는 것은 유엔사의 월권행위이자 정전협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부지사는 경기도 파주 도라전망대 현장 집무실 설치 추진과 관련해 “유엔사의 승인이 없어서 불허한다는 통보만 받은 상태”라며 “군사적 목적이 아닌 경기도 고유 행정을 막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9일 남북 양측이 개성공단 재개 선언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하는 차원에서 평화부지사의 현장 집무실을 개성공단과 북한이 바라다보이는 도라전망대에 설치하려 했다.

그러나 유엔사의 승인을 받지 못하자 평화부지사의 집무실을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마련하고, 이 부지사가 통일대교 남단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정전협정에 대한 유권해석이나 그동안 행해졌던 관행을 근거로 하는 것이 아닌가 판단된다”며 “정부는 ‘정전협정은 순전히 군사적 성질에 속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무실 집기를 옮기는 것을 막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군 당국은 이 부지사의 주장에 억지를 부리는 것이라며 일축했다.

군 관계자는 “군은 도라전망대가 이미 개방된 공간으로 현재 유엔사에서 승인 절차를 밟고 있는 사안”이라며 “절차가 진행 중인데 규탄 기자회견을 여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의정부=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