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1757 0132020112564381757 06 0602001 6.2.2-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232645000 related

‘불청’ 이종범 “내 처제도 미혼, 김광규와 소개팅 했으면”[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전 야구선수 이종범이 김광규의 솔로탈출을 위해 나섰다. 미혼인 처제와 김광규의 소개팅을 주선하고자 한 것.

2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이종범이 박재홍의 친구로 출연해 청춘여행을 함께했다.

이종범은 이번 ‘불청’ 여행에 대해 “아내가 진중하게 있다 오라고 했다”면서 “아내는 내 성격을 잘 아니가. 내가 흥이 오르면 쭉 치고 나가는 스타일이다. 그러니 차분하게 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젠 아들이 더 유명하니까 정후를 봐서라도 촐싹거리지 말라고 했다”는 것이 이종범의 설명. 이어 이종범은 아내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외박 허락을 받아냈다.

박재홍도 거들었다. “지금 이종범이 아주 잘하고 있다. 살짝 업이 되려고 하는데 아직까진 괜찮다”라 말하며 이종범의 아내를 안심시킨 것.

그럼에도 이종범의 아내는 “텐션을 가라앉히라고 하라. 내가 아침에도 얘기했다. 말 많이 하지 말라고”라 강조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종범의 ‘불청’ 출연에 그의 아내가 계획한 건 동생과 김광규의 소개팅이다. 이종범은 “우리 처제가 아직 미혼”이라며 “아내가 출발 전부터 얘기를 했다. 일단 의사를 물어보라고. 행여 김광규에게 실례가 되는 건 아닐까 생각이 많았다”라고 조심스레 운을 뗐다. 이종범의 처제는 차분한 성격의 소유자라고.

그러면서도 “깜짝 만남의 가능성이 있나?”란 질문에 “김광규가 허락하지 않는 한 절대 안 할 것”이라고 답하는 것으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당사자인 김광규는 “보통 이런 건 촬영이 끝나고 집에 갈 때 말하지 않나”라며 안절부절 못하는 반응을 보였으나 청춘들은 김광규가 마침내 짝을 찾았다며 기뻐했다. 권선국은 한술 더 떠 “오늘로서 김광규의 마지막 방송이다. 축하한다”면서 짓궂게 농을 던졌다.

그러나 이 만남엔 반전이 있었다. 이종범이 김광규는 물론 처제에게도 허락을 구하기 전이었던 것. 이에 김광규는 멋쩍은 얼굴로 머리를 긁적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