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80275 1192020112464380275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606224630000

새마을금고서 60대 흉기 휘둘러 전 부하직원 2명 살해

글자크기
새마을금고서 60대 흉기 휘둘러 전 부하직원 2명 살해

[앵커]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남녀 직원 2명이 숨졌습니다.

경찰은 원한에 의한 보복 범행에 무게를 두고 사건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정지훈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범행이 일어난 건 오늘(24일) 오전 11시 20분쯤입니다.

흉기 든 가방을 든 범인은 사무실에 들어가 40대 남자 직원과 30대 여직원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사건 직후 상황을 목격한 주민은 끔찍한 범행에 몸서리를 쳤습니다.

<목격 주민 (음성변조)> "남자 직원이 나와서 여기 와서 넘어지는 거라. 내가 왜 이러는가 싶어 곁에 가서 봤더니 앞에도 피고 뒤에도 피고 전부 피더라고, 그래서 막 신고하라고 고함지르고…"

흉기에 찔린 직원 두 명 모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치료 중 숨졌습니다.

범인은 60대 남성 A씨로 이 새마을금고의 전직 임원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숨진 피해 직원들과 수년 전부터 법적 다툼을 벌였고, 최근에도 이들에게 소송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가)오늘 그 사람(피의자 A씨)한테 무슨 소송을 걸었나 봐요. 아직 왜, 무슨 소송인지는 모릅니다. 지금 소송 중이에요."

직원과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범행 현장에서 검거했습니다.

하지만 A씨가 범행 직후 독극물을 마셔 경찰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CCTV 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주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지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