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74711 0242020112464374711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6209166000

“부채 늘어나는 중국, '일대일로' 투자 줄일 수도”

글자크기

시진핑, 일대일로 추진 의지 강하지만

국내 수요 및 대출 지속성 위해 투자 줄일수도

이데일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이 글로벌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추진 중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가 코로나19 사태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내 부채문제가 커지면서 해외투자가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대일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취임과 함께 지난 2013년 시작된 핵심 사업으로 동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경제 벨트를 의미한다. 시 주석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CEO 대화에서도 일대일로 전략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의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내 부채 부담도 커지면서 일대일로 사업을 위한 해외 투자가 지속할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고 2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결코 일대일로 사업을 포기하지는 않겠지만, 국내 수요를 충족하고 향후 대출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대출 규모를 줄일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국제금융협회(IIF)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중국 비금융기업 부채는 국내총생산(GDP)의 165%를 넘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분기의 150%를 웃도는 수준이다. 중국의 부채 증가율은 신흥국 중에서 가장 높으며 선진국 수준을 이미 넘어섰다.

또한 올해 3분기 가계와 정부, 비금융 부문을 모두 합친 중국의 전체 부채 규모는 GDP의 290%에 육박하다. 이 역시 지난해 255% 수준을 훨씬 웃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로디엄그룹의 아가타 크라츠 부행장은 “중국 국가개발은행은 글로벌 외교와 국내 경기 부양이라는 상반된 목표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해외투자를 지속하려는 욕구가 줄어들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들어 중국 일대일로에 참여하는 신규 계약도 줄어들고 있는 모양새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1~9월 동안 중국 기업이 61개국과 체결한 신규 계약건수는 지난해 비해 29% 감소했다.

프랑스 신용보험사 율러헤르메스는 중국이 점진적으로 자금 조달을 중단하면서 2010년 이후 혜택을 본 아르헨티나, 브라질, 에콰토르, 이집트 등 아프리카 및 중남미 10개국이 2025년까지 470억달러 규모의 외부 자금 격차에 직면할 것으로 추산했다.

율러헤르메스의 알리시아 가르시아 헤레로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은 신흥국에 자금을 조달하는 사업에 보다 선별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