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74192 0232020112464374192 03 03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208088000

'악성 랜섬웨어 피해' 이랜드 "해커 측 협상, 응하지 않을 것"

글자크기

고객정보 암호화·별도 서버 관리

유출 가능성 없어

"사이버테러 대응 선례 남길 것"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이랜드 그룹은 지난 22일 새벽 본사 서버를 타깃으로 랜섬웨어 공격을 감행한 해커 집단과 협상은 없을 것이라고 24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 유포자로부터의 지속적인 협박, 금전 요구 등이 있었다"며 "범죄 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이버 테러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포자 측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은 카드 정보 혹은 고객 중요 정보 등은 이번 공격과 무관한 다른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기 때문에 유출된 바 없으며 그럴 가능성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본사 내부 인트라넷 및 결제 시스템 관련 서버가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어 해당 서버를 차단시키고 새롭게 구성하고 있기 때문에 내부 업무 및 결제 시스템 복구에 시일이 소요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랜드 관계자는 또 "사이버 범죄 집단으로부터 어떤 협박이 있더라도 굴하거나 타협하지 않고, 정당한 방법으로 피해를 회복하고 시스템을 복구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가 사이버 범죄로 피해를 입는 기업의 정상화에 올바른 선례로 남을 수 있도록 여러 기관 및 전문가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22일 오전 3시경 해외 소재로 추정되는 랜섬웨어의 공격을 받았다.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등 총 점포수(48곳) 중 절반인 23개 점포에서 패션 등 일부 매장에서 카드 결제 단말기 이용이 불가능해졌다. 다만, 이와 다른 카드 결제 시스템을 사용한 식당가 일부와 마트 '킴스클럽' 등은 공격에 노출되지 않았다. 이를 확인한 이랜드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긴급 휴점한 후 사내 조치에 들어갔으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그룹 대표 최종양 부회장이 이끄는 태스크포스팀(TFT)도 구성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