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9146 1092020112464369146 02 0201001 6.2.2-RELEASE 109 KBS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06199969000

‘코로나19’ 확진된 해양경찰관, 유흥업소 방문 사실 숨겨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해양경찰관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숨겨 조사를 방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천시 연수구는 오늘(11/24)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인천해양경찰서 소속 경찰관 49살 A 씨를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0일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초기 역학조사 과정에서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숨긴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러나, A 씨는 심층 역학조사 결과 골재채취업체 관계자 57살 B 씨와 지난 13일에 인천시 연수구의 한 유흥업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씨는 지난 21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A 씨와 마찬가지로 유흥업소 방문 사실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A 씨와 B씨가 머무른 유흥업소의 방 1곳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면서 현재까지 20여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따라, 방역 당국은 A 씨 등이 고의로 동선을 숨겨 역학조사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재우 기자 (pjw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