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8541 1102020112464368541 08 0803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6199169000

네이버 "중소상공인·창작자 지원에 2년간 1800억원 투입"

글자크기
"내년 상반기 중 창작자·브랜드 연결하는 브랜드 커넥트 출시"
아마존 국내 진출엔 "예상했던 시나리오, 이커머스 강화할 것"

네이버는 중소상공인(SME)과 창작자 지원에 2년간 18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자사 서비스에 입점한 중소상공인과 창작자 지원을 강화해 쇼핑·콘텐츠 등에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다양한 검색어에 더 많은 답변을 주기 위해선 좋은 창작자와 사업자가 많이 있어야 한다"면서 "네이버의 기술로 비즈니스와 창작활동을 연결해서 새로운 디지털 비즈니스 시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한성숙 네이버 대표. /네이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창작자와 브랜드를 연결하는 데이터 기반 연결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 ‘브랜드 커넥트’ 플랫폼을 출시해 창작자 활동 현황, 최신 콘텐츠를 살펴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 대표는 "오프라인에서는 유명 아티스트와 대형 브랜드 간의 협업이 활발하게 이뤄지지만 작은 규모로 사업이나 창작 활동을 하는 분들은 서로를 발견하고 협업하기 어렵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와 지식인 전문가 1000여명을 연결하는 프로그램도 내놓는다. 해외직구 사업을 하는 판매자에게는 관세사를, 온라인과 오프라인 사업장을 병행하는 판매자에겐 노무사·세무사 등을 붙여주는 식이다.

쇼핑몰 판매자를 위한 '풀필먼트(물품 보관·포장·배송·재고 관리를 총괄하는 통합 물류관리 시스템)' 서비스는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한 대표는 "스마트스토어나 플레이스 서비스를 쓰는 사업자가 좀 더 사업을 잘 영위할 지원 기반을 갖추기 위해 물류 회사에 투자했다"면서 "배달 시장에 직접 진출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생방송 쇼핑 '쇼핑라이브'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관련 교육 및 인프라도 지원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중소상공인에게 해외 연수 기회를 주는 '글로벌 스몰 자이언츠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오프라인 진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 대표는 "내년은 일본에서의 경영통합이 본격화되는 시점이고 이는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에도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마무리되면 SME도 더 큰 시장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초석을 닦겠다"고 말했다.

중소상공인과 창작자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 비대면 중심의 교육 과정을 강화하고, 사업자 성공사례 공유 및 데이터 분석, 광고 전략 설계 등 상담 과정도 만든다.

네이버는 금융회사와 제휴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서비스를 올해 안에 출시하고, 금융 관련 통합 정보 제공 서비스도 내놓을 계획이다. 카카오가 최근 발표한 '지갑' 같은 디지털 인증 서비스도 내년에 선보이고자 준비 중이다.

한 대표는 최근 미국 아마존이 SK그룹의 11번가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국내에 진출하는 것에 대해서 "내년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시나리오를 그리는 중에 예상 시나리오가 일어났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베이·구글·아마존 등 글로벌 사업자의 공습이 커머스에서 훨씬 더 세게 일어날 것이고 관련 부분을 잘 준비해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구글의 인앱결제 정책에 대해선 "구글 결제 수단뿐 아니라 다양한 옵션을 제공한다면 국내 시장 창작자 성장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구글이 대한민국에서 굉장히 많은 수익을 내는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한국 시장에 많이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대표는 타 업체와의 제휴에 대해선 "좋은 파트너만 있다면 자사주 교환은 언제든 가능성을 열어놨다"면서도 "현재 진행중인 사안은 없다"고 덧붙였다.

정원석 기자(lll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