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8348 0112020112464368348 03 0305001 6.2.2-RELEASE 11 머니투데이 64087791 false true false false 1606198842000

코로나 K백신도 잰걸음…국산 3종 연내 임상 착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머니투데이

국내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시약. 셀트리온 항체치료제(왼쪽 아래), 진원생명과학 DNA백신(왼쪽 위), SK바이오사이언스 합성항원백신(가운데), GC녹십자 혈장치료제(오른쪽 아래), 제넥신 DNA백신(오른쪽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COVID-19) 백신 3종 모두 연내 임상시험에 착수할 전망이다. 국내 업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는 임상시험을 위한 환자 모집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4일 브리핑에서 "지난 6월11일 DNA 백신 1종의 임상시험이 승인됐고 어제 합성항원 백신 1종의 임상이 승인되면서 현재 국산 백신 2종이 임상시험에 진입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 합성항원 백신(1건) 및 DNA 백신(2건) 등 민간에서 개발 중인 3종의 백신 핵심 품목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6월 제넥신의 DNA백신 'GX-19'의 임상1/2a(2상 전기)를 승인했으며, 전날에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합성항원 백신 'NBP2001'의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

다른 DNA 백신은 진원생명과학이 개발 중이다. 현재 독성·효능평가를 위한 동물실험(비임상)을 진행 중이다. 권 부본부장은 "빠르면 연내 3종의 국산 백신 후보 모두가 임상에 착수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경우 경증과 중등증 환자 대상 임상 2/3상 시험이 17개 의료기관에서 진행 중이다. 300명 환자 모집에 292명이 등록됐다. 환자는 한국인이 31명, 국외 261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환자 목표 30명은 초과 달성됐다"며 "어제(23일)까지의 상황이기 때문에 아마도 오늘(24일) 중 목표로 했던 300명 환자 모집은 달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치료제 개발 임상에 가장 어려운 점은 환자 모집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국내 연구진과 국민의 생활방역,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전방위적 대응이 더해지면 어려운 고비도, 올해 겨울도 무사히 넘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