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8079 1072020112464368079 06 0602001 6.2.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6198440000 popular

윤혜진, 초1 딸 지온에 메이크업 받고 ♥엄태웅에 분노…"딸이면 다 괜찮대"[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딸 지온이에게 메이크업 받은 근황을 공개했다. 엄태웅은 이를 보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윤혜진은 장난스레 분노했다.

윤혜진은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 "지온 숍을갔어요. 다신 안 갈 거예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오늘은 생애 처음 딸이 해주는 메이크업을 받아봤어요. 다 내려놨네요? 그래도 딸이 행복하니 됐네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윤혜진은 "저는 오늘 메이크업을 받고 싶은데요"라고 딸 지온이와 상황극을 펼쳤고, 지온이는 "마지막으로 (화장) 어디까지 하셨어요"라고 물어가며 완벽하게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변신했다.

하지만 "먼저 립스틱부터"라며 메이크업을 시작하는 지온이에게 윤혜진은 "피부 화장부터 안 하세요?"라고 물었고, 지온이는 "피부화장 어떻게 하는 거지요?"라고 물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면서 윤혜진에게 보라색 립스틱을 발랐다가 분홍색 립스틱을 발라주고는 립스틱을 넣지 않고 뚜껑을 닫기도 했다. 이어 과감하게 검은색 섀도우를 눈에 바르는 등 파격 메이크업을 이어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지켜보던 남편인 배우 엄태웅은 폭소했고 윤혜진은 완성된 얼굴을 보고 "너무 못생겼어. (둘 다) 꼴 보기 싫어 죽겠네"라고 하자, 엄태웅은 "계속 보니까 괜찮다"고 달래려 했다. 이에 윤혜진은 "자기 딸이면 다 괜찮대. 저런 팔불출이 어딨어"라고 분노했지만 지온이가 고른 옷을 입고 각종 포즈를 취하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윤혜진과 엄태웅은 2013년 결혼해 딸 1명을 두고 있다. 원로 배우 윤일봉의 딸이기도 한 윤혜진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한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출신으로 모나코 몬테카를로 발레단에서도 활동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