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6863 0182020112464366863 08 08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606196843000

韓 인공태양 `KSTAR` 1억도 온도로 20초간 운전

글자크기
한국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초전도 핵융합 연구장치인 KSTAR가 세계 최초로 플라스마 이온 온도 1억도를 20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국내 연구진이 무한한 에너지를 창출하는 태양의 '핵융합반응'을 지구에서 구현하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이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KSTAR 연구센터는 KSTAR 플라스마 실험에서 서울대·미국 콜롬비아대와 공동으로 핵융합 핵심 조건인 1억도 초고온 플라스마를 20초 이상 연속 운전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초고온 플라스마 연속 운전 기록은 8초로,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세계 최초다. KSTAR는 2018년 플라스마 이온 온도 1억도를 약 1.5초간 유지한 데 이어 매년 세계 신기록을 경신 중이다. 그동안 다른 나라에 설치된 핵융합 장치들이 순간적으로 1억도 이상 초고온 플라스마를 달성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이를 10초 이상 유지하는 벽은 넘지 못했다. 윤시우 KSTAR 연구센터장은 "기존 구리자석 대신 초전도 자석을 이용했고 자석의 정밀도 등이 타 장치들에 비해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장시간 연속 운전에 성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STAR는 2025년까지 1억도 초고온 플라스마 300초 연속 운전을 달성할 계획이다. 윤 센터장은 "내년엔 30초, 2023년엔 50초, 2024년엔 100초 달성 후 2025년까지 300초에 도달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300초 이상 고온 플라스마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면 사실상 24시간 가동이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새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