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6860 0182020112464366860 03 0304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6196834000

삼성·LG, 세계 TV 시장 점유율 독식…2대 중 1대가 `한국산`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3분기 QLED를 앞세운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TV 점유율을 기록했다. LG전자도 판매량이 늘며서 중국 기업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2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글로벌 TV 시장(출하량 기준)은 6287만대, 281억5300만달러어치가 팔려 전년 동기 대비 수량 기준 14.7%, 금액 기준 11.8%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집콕' 수요가 증가한데다 상반기 구매를 미뤘던 펜트업 수요가 3분기에 몰리면서 TV 시장이 성장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3분기에 1485만대, 93억1563만달러를 팔아 전년 동기 대비 수량 기준으로 39%, 금액 기준으로 22% 늘었다.

특히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라인인 QLED를 앞세워 금액 기준 글로벌 점유율이 33.1%까지 올랐다. 전세계 TV 판매금액의 3분의 1을 삼성전자가 차지한 것이다. 직전 최고치였던 올해 1분기 32.4%와 작년 3분기 30.3%에 비해서도 눈에 띄게 높다.

LG전자도 선전했다. LG전자는 16.6%(금액기준)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해 소니(10.1%), 중국의 TCL과 하이센스(각 7.3%)를 제쳤다.

금액 기준 삼성과 LG의 3분기 점유율은 총 49.7%로 전체 TV 시장의 절반 가량을 국내 기업들이 장악했다.

수량 기준으로는 삼성전자가 23.6%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지난 2분기 3위로 밀렸던 LG전자는 11.6%로 2위 자리를 되찾았다. 이어 TCL이 10.9%, 하이센스가 9.0%를 기록했다.

수량 기준 한국 기업의 3분기 점유율은 총 35.2%로, 중국 기업(33.8%)을 앞지르며 1위를 차지했다. 한국 기업의 TV 출하량은 역대 3분기 기준 최대치다.

매일경제

삼성전자 QLED 8K 85형. [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3분기까지 누적 TV 판매 대수는 총 3392만대로 올 한해 4880만대를 팔아 연간 기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옴디아는 예상했다.

이는 소치 동계올림픽과 브라질 월드컵이 열렸던 2014년(5294만대) 이후 최대다.

3분기 우리 나라 기업의 점유율 성장에는 QLED와 OLED 등 프리미엄 라인의 지속적인 성장과 초대형 TV의 판매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QLED TV만 233만대를 판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의 116만대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올해 3분기까지 삼성의 QLED 누적 판매 대수도 504만대로, 작년 한 해 전체 QLED 판매대수(532만대)와 맞먹는 실적을 기록중이다.

초대형 TV 판매도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80형 이상 TV 시장에서 금액기준 53.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의 절반 이상을 독식했다. 80형 이상에서 2위는 소니로 21.5%, LG는 14.1%를 기록했다.

매일경제

LG 올레드 TV. [사진 제공 = 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주도한 OLED는 3분기 93만대가 판매돼 작년 동기 대비 39.8% 증가했다. 이 중 LG전자가 50만대, 소니가 23만대를 기록했다.

3분기까지 누적 OLED 판매량은 총 212만5000대로, 올해 총 300만대 이상 판매가 유력시된다.

삼성 등이 판매한 QLED 전체로는 3분기에 276만대, 3분기 누적 598만5000대가 팔려 OLED와 비교해 3배가량 많았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