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5843 0182020112464365843 01 0104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606195379000

與 한정애 "가덕도 활주로에 고추 말린다?…어처구니 없어"

글자크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24일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해 "고추를 말린다라고 하는 어처구니 없는 발언을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코로나 발생 이후 전세계적으로 항공산업이 재편되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항공수요를 섣불리 추정해 계획을 급히 확정해버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공항이 활성화될지, 활주로에서 고추를 말릴지에는 (국내외) 항공사들의 노선 개설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동남권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 큰 틀에서 고려돼야"한다며 윤 의원을 직격했다.

이어 "국민의힘 부산지역 의원들이 특별법을 발의해 반갑고 환영한다"며 "민주당도 추진단을 통해 특별법을 곧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의장은 또 "두 개(민주당·국민의힘 발의안)의 안을 가지고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병합할수있을 것이라 판단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지역주의를 이용해 정쟁화 하려는 일각의 시도를 멈춰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단순한 선거용, 당리 당략 정략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튼튼한 광역 경제권의 관문역할을 할 동남권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 그 의미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산·울산·경남 항공물류의 99%는 인천 공항에서 처리해 연간 물류비용만 7,000억원이 들고, 이 물류비용 10년이면 가덕도 공항 건설 비용을 상쇄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고 동남권 경제를 바로 세우는 것에서 동남권신공항 건설을 시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