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5431 0562020112464365431 04 0403003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6194725000

'틱톡 스타' 美 16세 소녀의 '억소리 나는' 수입…지난해에만 44억 벌어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팔로워 1억명을 자랑하는 16세 소녀가 지난해 40억원 이상의 수입을 벌어들인 것이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미국 코네티컷주 노워크에 사는 '틱톡스타' 찰리 더밀리오가 최근 팔로워 1억명을 돌파하며 자신의 최초 기록을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 4월 최초로 팔로워 5000만명을 달성한 바 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그는 지난해 400만달러(약 44억5000만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더밀리오는 지난해 루크 에번스, 빌 나이, 젬마 아터튼과 함께 애니메이션 '슈퍼펫'의 성우로 활약한 것은 물론, 글로벌 패션 및 메이크업 브랜드와의 협업을 진행했다. 던킨 도너츠는 그의 이름을 딴 음료도 출시했다.

16살의 나이에 데뷔한 그는 경쾌한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고, 올해 말 자신의 첫 번째 저서도 출간할 예정이다.

더밀리오는 22일 자신의 틱톡 계정에 영상을 게재하며 "1억명이나 나를 지지해준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찰리 더밀리오 유튜브 채널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