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64698 0532020112464364698 08 0801001 6.2.2-RELEASE 53 노컷뉴스 61752144 false true false false 1606193589000

kCGI "가처분 인용시에도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능"

글자크기

"실사없는 아시아나항공 인수결정이 투기행위…조원태 회장 13억 연봉 삭감 자구노력 없어"

한진칼소액주주연대 "실사 없는 인수는 배임행위…조원태 회장 직무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노컷뉴스

인천공항 전망대에서 바라본 대한항공, 아시아나 항공 여객기 모습. (사진=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고 있는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는 법원에 신청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더라도 항공업 재편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KCGI는 24일 성명서를 내고 "아시아나항공 추가부실에 대한 아무런 실사없이 1조8000억원에 인수계약을 하고, 10여일만에 자금을 집행하는 것이야말로 납세자, 대한항공 주주, 한진칼 주주, 소비자 모두를 희생시키는 투기자본행위"라고 비난했다.

KCGI측은 가처분이 인용되더라도 △대출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 △자산매각 △KCGI 주주연합 등 기존 주주에게도 참여기회를 주는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실권주 일반공모)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인수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산업은행에도 "한진칼 경영권에 대해서 중립적 캐스팅 보트만 갖겠다는 건 국민기만"이라며 "왜 산업은행과 조원태 회장만 경영권 보장 계약을 체결하고 이면합의를 공개하지 못하나"고 날을 세웠다.

이어 "1조원에 가까운 혈세를 투입하고 대한항공과 진에어 이사 지명권이나 의결권을 가지지 않는 건 항공사 직접 감독을 포기한 셈"이라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CGI는 "경영주인 조원태 회장의 13억 연봉 삭감이나 정석기업 지분 처분 등 아무런 자구노력조건도 없이 2개월만에 인수계약이 진행된 것은 졸속"이라며 "오히려 아무런 실시 없이 1조 8000억에 인수 계약을 하고 10여일 만에 자금을 집행하는 건 국민과 대한항공 주주, 소비자 모두를 희생시키는 투기자본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진칼소액주주연대도 "제대로 된 기업 실사 한 번 하지 않은 채 주주들의 반대에도 인수를 밀어붙이는 건 개인의 영달을 위해 기업의 이익을 희생시키는 배임행위"라며 조원태 회장에 대해 직무효력정지처분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50부는 오는 25일 오후 5시 서울중앙지법에서 KCGI가 낸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한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심문을 진행한다.

다음달 2일이 산업은행의 한진칼 유상증자 납일일인 점을 감안하면 일주일 내에 법원의 판단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CBS 노컷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