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689 0512020112464354689 04 0403003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6625000

CNN "트럼프 첫 패배인정…GSA에 인수인계 권고"(종합)

글자크기

"연방총무청, 바이든에 공식 인수인계 시작할 듯"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우리나라 조달청에 해당하는 미국 연방총무청 (GSA)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공식적인 인수인계 절차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고 23일(현지시간) CNN이 보도했다.

매체는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이 이날 오후 "트럼프 행정부는 공식 인수작업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바이든 당선인 측에 보낸 서한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GSA가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공식 인수작업을 시작한다는 것은 그의 승리를 인정한다는 뜻이나 다름 없다. CNN은 "이 서한은 트럼프 행정부가 패배를 인정한 첫 번째 조치"라고 지적했다.

GSA는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한 뒤 대통령·부통령 당선인에 공식적인 업무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제공한다. 이번 조치로 현 정부기관은 바이든 인수위와 협력하고, GSA는 인수인계를 위해 정부자금 수백만달러를 지원하게 된다.

이같은 움직임은 조지아주와 미시간주가 공식적으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증한 데 따른 것이다. 펜실베이니아주도 곧 개표 결과를 인증할 예정이다.

앞서 머피 청장은 바이든 당선인이 대선 승리를 선언한지 2주 넘게 지나도록 바이든 인수위원회가 공식 업무를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서한 쓰기를 거부해왔다.

이와 관련해 머피 청장이 '대선 불복'을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공식 인수인계가 늦어지면 국가안보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공화당 일각에서도 머피 청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롭 포트먼(공화·오하이오) 상원의원은 성명을 통해 "어떤 주에서든 대선 결과를 바꿀 수 있는 광범위한 사기나 비리에 대한 증거가 현재로선 없다"며 GSA가 인수인계 절차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GSA가 바이든 측에 공식 인수인계를 시작할 것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자신이 직접 GSA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나는 최대한 국익을 위해 에밀리 (GSA청장)와 그의 팀에게 초기 인수절차와 관련해 필요한 일을 하라고 권고했고, 내 팀에도 같은 지시를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에밀리 머피 GSA 청장은 괴롭힘과 협박을 당했다"며 "나는 그런 일이 그와 그의 가족, GSA 직원들에게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도 "우리의 소송을 강하게 진행 중이고 우리는 이 '선'의 싸움을 계속할 것이며 나는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믿는다"며 대선 결과에는 여전히 불복한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