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488 0372020112464354488 08 08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6281000

휴대폰 골드번호 '7777' 1076대 1 경쟁률!

글자크기

-‘7777’ 경쟁률 가장 높아…‘9999’→‘8888’ 순

-11월 29일까지 통신사 관계없이 응모 가능

-12월 4일 당첨 발표

헤럴드경제

LG유플러스 모델이 골드번호(선호번호) 신청 접수를 안내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가장 인기있는 휴대전화 뒷번호는?”

통신업계가 하반기 골드번호(선호번호) 신청 접수에 나선 가운데, 1000대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한 번호가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접수된 개별 선호번호 응모 건 중 가장 인기를 끈 것은 ‘7777’로 10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뒤를이어 ‘9999’ 번호가 6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lsquo;8888’번호는 경쟁률 346대 1을 보였다.

번호 유형별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번호는 ABCD-ABCD형이었다. 213.4대1의 경쟁률이다. 뒤를이어 ▷AAAA형 (92.68대1) ▷A000형 (11.39대1)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ABCD’형이나 ‘1004’처럼 특정의미가 있는 번호 유형도 인기를 끌었다.

골드번호 신청은 오프라인 매장이나 LG유플러스 홈페이지에서 접수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고객 뿐 아니라 타 통신사 가입 고객도 추첨에 응모할 수 있다. 알뜰폰(MVNO) 이용 고객도 참여할 수 있다.

추첨행사는 공정한 진행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관계자들이 참관한 가운데 랜덤함수프로그램을 이용해 진행된다.

당첨여부는 12월 4일에 발표된다. 같은 달 7일부터 26일까지 당첨자에게 번호가 배포된다. 당첨자는 선호번호를 타인에게 양도할 수 없으며, 배포 후 1년간 진행될 선호번호 추첨행사에 지원할 수 없다.

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