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337 0562020112464354337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6176000000

'차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논란 왜?

글자크기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할당 산정 때 착오가 있었다. 그럼에도 이번 조사 결과에 영향이 거의 없고, 권역을 5곳이 아니라 4곳으로 묶으면 가중치 차이 문제를 풀 수 있을 것 같아 수정·공표할 수 있게 설명하고 있다"

차기 서울시장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공표보도 불가'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 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이날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와 CBS가 발표한 여론조사가 조사 과정에서 일부 지역의 할당 가중치에 문제가 있어 공표나 보도를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조사 과정에서 특정 후보나 세력에 유리하지 않도록 행정안전부 인구통계에 따라 지역별·성별·연령대별 등으로 목표 할당 사례 수를 두는데, 서울 도심권과 서북권에서 그 허용 범위를 벗어났다는 것이다.

KSOI는 "확인해 보니 할당 산정 때 착오가 있었다"며 "그럼에도 이번 조사 결과에 영향이 거의 없고, 권역을 5곳이 아니라 4곳으로 묶으면 가중치 차이 문제를 풀 수 있을 것 같아 수정·공표할 수 있게 설명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여심위는 여전히 공표·보도가 불가능하다며 삭제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KSOI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